생활이야기

2019년을 마무리하며 야심차게 기획했던 '책별밤'의 마지막 시간은 [나의 운명사용 설명서]였습니다. 작년 겨울 밀양인문학에서부터 느껴왔던 것이지만, 운명에 대한 이야기를 할 때 사람들의 눈동자는 정말로 반짝반짝합니다. 이번 시간에도 모두들 추위를 잊고 늦은 시간까지 열기를 뿜뿜 뿜어댔습니다~~ ^^


 1.jpg


그동안의 책별밤 중에서 수강생들의 평균연령도 가장 낮았습니다. 얼마전 파지스쿨을 졸업해서 심심한 새은이, 길드다에서 앨범을 맹렬히 제작중인 우현이, 그동안 출석하신 초크샘에게 세 아이를 맡기고 이번 만큼은 반드시 본인이 참석하겠다는 의지로 찾아오신 단풍샘, 2018년 책별밤에 개근하신 청량리샘, 그리고 일다녀와서 친구들따라 함께 자리잡은 동은이까지 수강생들이 복작복작했습니다.


 우선 큐레이터가 건강한 맛으로 준비한 떡뽁이와 어묵탕으로 간식을 먹으면서 '어색한' 자기 소개 시간을 가졌습니다. 문탁에 처음으로 발걸음해 주신 김선숙님이 가장 반가운 얼굴이었습니다. 문탁에 와본적은 없지만 홈피를 종종 둘러보셨다고 합니다. 그리고 얼마전 우연히 들렀을 때 사주명리 책별밤 공지를 보시고 반갑게 등록을 하셨다고 합니다. 그리고,둥글레 튜터의 강의가 시작되었습니다. 사주명리학의 기본인 음양오행의 순환과 상생과 상극, 사주팔자의 간지를 이루는 천간과 지지에 대한 이야기를 듣는 수강생들의 진지한 모습들~!


2.jpg



육친과 십신부터는 복잡하다며 헛갈리기 시작했지만, 짝꿍과 토론하고 강사님의 부연설명을 들으며 비겁, 식상, 재성, 관성, 인성 등등의 어려운 용어들을 이해해 나갑니다. 아직 다양한 해석을 하기 힘든 수강생들은 재성이 아버지라고? 난 아버지 싫어하는데...?? 재성이 돈이라고? 난 돈 잘 못버는데?? 양은 좋고 음은 왠지 나쁜 것 같은데...?? 자기 사주의 오행을 잘 순환시킨다는게 무슨 의미인가? 갖가지 의문들이 꼬리에 꼬리를 물고 이어집니다. ^^


3.jpg



 육친의 순환과 자기 사주의 오행점수 그리고 태과의 불급까지 설명을 마치자, 이제 각자 자기 사주를 다시 꼼꼼하게 분석해 봅니다. 자기 사주를 바라보는 이들의 표정은 밝지만은 않습니다. 오행과 육친에 따라 읽어보긴 하지만, 이게 좋은 걸까 나쁜 걸까...이런 생각을 먼저하게 되니깐 말이지요. 그러나 어떤 사주도 좋다거나 나쁘다거나 할 수 없다고 다만 운명의 이치를 알고 자기 운명에 적극적으로 개입해야 한다는 튜터님을 설명에 알 듯 모를 듯한 표정도 감돕니다.


4.jpg


사주분석에 열중한 나머지 마치기로 한 시간을 훌쩍 넘겨습니다. 그래서 강제종료를 시켜야만 했다는 책별밤의 전설이 만들어진 시간이었습니다. 마치기 전에 짤막하게 소감을 나누었습니다. 지나다니면서 주워듣던 이야기들을 직접 배우고 스스로 분석해보니 모두들 아주 재밌었다고 입을 모았습니다. 우현이는 자기가 부족한 것을 안다는 것이 어떤 면에서는 힘들다고 합니다.  그걸 극복해야하는데, 그것이 부족하기에 힘들다는 것. 저도 없는 것이 많아서 그 마음을 알것 같았습니다. 

동은이는 올해 본인이 길드다에서 했던 일들이 어쩌면 오행을 조금이라도 순환시킨 것이 아니었을까 하는 생각을 해보았다고 합니다. 처음 발걸음하신 선숙님께서는 운명을 읽는다는 것이 신기하고 더 공부해보고 싶다고 하셨고, 단풍님은 아예 심화공부를 하러 남산강학원으로 길을 나서겠다는 포부를 밝히셨습니다. 모두 화이팅입니다.


올해의 책별밤은 이렇게 마무리가 되었네요~ 내년에도 야심한 책별밤이 기획중이니 많은 관심을 부탁드리겠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새해에 만나요~~~ ^0^

'4' 댓글

문탁

2018.12.31
09:07:46
(*.8.78.3)

ㅋㅋㅋ...모두 눈이 반짝반짝!!

사주명리는 사이엔즈메소드만큼 강력한 방법인 것 같아요^^

공동체에서 꼭 필요한 기술일지도~~

새은

2019.01.02
14:57:17
(*.61.156.155)

시간가는지 모르고 하다가

막차를 놓치고 덕분에 2018년 마지막쯤에 선집에 들렸다지요~!

송우현

2019.01.04
14:42:55
(*.35.94.27)

아니아니 이렇게 열심히 사주를 분석했는데 글쎄,

어무니가 시간을 잘못알고 계셨다니까요?! 바뀐 시를 입력하니 사주가 바뀌었다구요!

건달바

2019.01.08
18:38:22
(*.13.60.88)

우잉? 진짜???? 그래서 재성이 생겼어? ㅋㅋㅋ

문서 첨부 제한 : 0Byte/ 40.00MB
파일 크기 제한 : 40.00MB (허용 확장자 : *.*)
옵션 :
: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둥글레의 인문약방 연재 시작합니다 [3] 북앤톡 2019-05-14 127
공지 2019년 문탁네트워크 전체 프로그램 (시간표 포함) 안내 [7] file 뿔옹 2019-01-14 1373
공지 문탁의 출판프로젝트, <북앤톡>을 소개합니다 [1] 요요 2018-06-20 567
1604 <선물릴레이>화천에서 문탁으로~ [3] file 은방울 2019-01-07 169
» [12월책별밤후기]역시, 운명이야기는 핫했다! [4] file 히말라야 2018-12-30 178
1602 <1월단품①>맛ㆍ친ㆍ덕ㆍ자 토용약밥신청! [17] file 은방울 2018-12-27 286
1601 (공유지부루쓰) 오른손엔 식칼, 왼손엔 쟁반! [6] file 날리히말 2018-12-27 197
1600 <12월절기밥상>冬至 팥죽 먹고 잡귀 내쫓고 file 은방울 2018-12-20 126
1599 〔선집통신〕1215 축제 날 선집은 [1] file 수아 2018-12-15 151
1598 [12월 청년밥상 ] 마지막 청년밥상 file 길드다 2018-12-14 132
1597 <탁발통신>양념통들이 비었어요~ [3] file 은방울 2018-12-12 191
1596 <12월 단품>스피노자 단팥죽 신청하세요~ [16] file 은방울 2018-12-12 348
1595 [금월애-추남특집편] 차암~ 좋다~~ [1] file 히말라야 2018-12-06 146
1594 <청년페어이야기3> 길 위는 광주에 가서 ○○○을 했다 file 고은 2018-12-05 249
1593 〔길드다〕발등에 불 떨어진듯.. [2] file 수아 2018-12-04 186
1592 고개 숙여 반성합니다. [3] 뚜버기 2018-12-04 192
1591 <청년페어이야기2> 길드다 첫 해를 마무리하는, “길드다 일 년과 2019” file 명식 2018-12-03 351
1590 <축제 준비> 축제 자료집 교정 도와 주세요 담쟁이 2018-12-01 126
1589 <축제준비> 우리 함께 소제할까요? ^^ (12월 5일 수요일) [3] 향기 2018-11-29 182
1588 <청년페어이야기1> 일본에는 무인양품, 한국에는 共産品!! [1] file 문탁 2018-11-28 392
1587 (커밍아웃) 규문 "청년, 니체.." 출판기념회 소식 [2] file 히말라야 2018-11-25 227
1586 2018 텃밭농사를 수확했어요! [10] file 텃밭농사 2018-11-21 176
1585 [길드다]담쟁이에게 바치는 수아의 타르트 [4] file 문탁 2018-11-14 2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