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이야기

물욕이 없다고 생각했다.

아니었다. 물욕이 많~~~~~~~~~~~~~~~~~~~~~~ 다^^


워낙 필통에 뭘 많이 넣어가지고 다니는지라 늘 필통이 잠겨지지 않았다. 마치 뱃살때문에 청바지 단추가 잘 안 잠겨지는 것처럼.

그래서 월든에 큰 필통을 만들어달라고 부탁했다.

느티의 큰 필통을 보니까 무진장 욕심이 났기 때문이다. ㅋㅋ

그리고 매일 매일 월든에 들려 내 필통의 탄생을 재촉했다.


그런데 월든에 불이 났다.

토용 왈, 만들던 필통도 해를 입었다는게다. 헉~~  "안대....안대........"

그러다가 불 때문에  텅텅 비어있던 월든에서 뭐 하나가 눈에 쏙~~ 들어왔다.

그건 갈색 장지갑.


KakaoTalk_20171013_094253343.jpg


그러지 않아도 필통 안에 주머니를 만들어달랠까, 라고 생각하고 있던 나에게는 그 장지갑이 필통대용으로 딱 맞춤하였다.

무조건 샀다. 싸게 달라고 떼 썼다.

그리고 희희낙낙. 아, 이거 너무 좋아. 쓸모도 많고  때깔도 좋고... 

필통을 만질 때마다 공부를 열심히 하고 싶은 생각이 무럭무럭 솟아났다. 

보고 있으면 만지고 싶고(필통 변태^^인가? ㅋㅋ).... 만지고 있으면 필통의 하우가  나를  치유할 것 같았다. 

무엇이었는지 모르지만 이 가죽을 위해 희생된 어떤 동물의 영혼을 위로하고 싶고 감사하고 싶어진다.


KakaoTalk_20171013_094252519.jpg




그런데 중간에 사망했다고 생각했던 나의 주문필통이

멀쩡히 부활하여 어저께 내 손에 전달되었다.

아... 이건 포기할 수 없어.   <섹스인더시티>의 캐리처럼 나는 이렇게 중얼거렸다....ㅋㅋ.....

한번 보시라. 어떻게 이걸 포기할 수 있는지. (난 아직 멀었어. 맹자님이 훌륭해지려면 욕심을 버리는 것보다 더 좋은게 없다고 했는데...ㅠㅠ)



KakaoTalk_20171013_094252718.jpg



아침 내내 요리보고 조리보면서.. 아빠미소, 엄마미소, 온갖 미소를 짓고 있다.

어떻게 이렇게 잘 만들었지?  정말 잘 만들었어. 

그러고 보니 물건을 보고 이렇게 흐뭇해한지도 정말 오래되었다. 

잘 쓸 것이다. 오래오래 쓸 것이다.

맘을 써서 만들어준 토용을 생각하면서, 어제 이걸 보고 헤벌죽 입을 다물지 못했던 나에게 그 자리에서 이걸 선물하겠다고 말한 자누리에게 감사하며. (도담도담도 더불어 감사^^ ㅋㅋㅋㅋ)


KakaoTalk_20171013_094252942.jpg


모두모두 땡큐이다.

감사히, 오래 쓸게요^^



'2' 댓글

건달바

2017.10.13
16:38:39
(*.167.33.81)

푸핫. 필통 패티쉬?

우째 엄청 공감가네요. 

저도 맘에 드는 문구가 생기면 공부가 잘되는 형인데... ㅋ

토용

2017.10.13
20:59:01
(*.213.198.112)

뭘 이렇게까지 감사를.... 몸둘바를 모르겠습니다^^

저 필통이 만드는데 시간이 꽤 걸리지만 작은 가죽조각을 쓸 수 있어

진정한 업싸이클링 필통이예요.

문탁식구들이 하나씩 가지는 그 날까지 열심히 만들어보겠습니다!

문서 첨부 제한 : 0Byte/ 40.00MB
파일 크기 제한 : 40.00MB (허용 확장자 : *.*)
옵션 :
: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문학성큼성큼> 10월 13일 토요일 '빛의 호위' file 북앤톡 2018-09-17 57
공지 2018 마을경제워크숍에 초대합니다 updatefile 관리자 2018-09-17 54
공지 <친구들의 출판기념회> 9월 15일 토요일 file 북앤톡 2018-09-04 148
공지 〔선집통신〕 0831 선집 게스트룸 오픈! [5] file 선집 지킴이 2018-08-31 175
공지 반짝 이어가게가 다시 돌아옵니다! file 월든 2018-08-27 152
공지 <8월단품②>돈까스로 뭉쳤다!-돈과모더니티 [20] file 은방울키친 2018-08-22 256
공지 8월청년밥상-아주 그냥.. 묵사발을 만들어주겠어! [5] file 길드다 2018-08-10 248
공지 <7월단품>세네카와 해파리냉채가 만나면^^? [16] file 은방울키친 2018-06-22 258
공지 문탁의 출판프로젝트, <북앤톡>을 소개합니다 [1] 요요 2018-06-20 221
공지 세 번째 청년밥상-여러분의 세금이 드디어!!! 좋은데 쓰입니다! [4] file 지원 2018-06-19 223
공지 2018년 두번째 ++++반짝 이어가게++++여름을 준비하는 문탁인의 자세!! 봄날 2018-05-10 316
공지 5월 12, 13, 14일(토, 일, 월) 밀양 농활 함께 가요! [15] file 지원 2018-04-28 682
공지 [청년밥상-두번째] 음식연락(飮食宴樂) [2] file 길드; 다 2018-04-26 377
공지 동영상공모전-2959 자누리영화제 [7] 자누리 2018-04-16 230
공지 이층까페-차(茶)와 커피, 벼룩시장(0419) [3] file 새은 초희 2018-04-15 324
공지 <길위기금> 마련을 위한 특별 단품생산 " 폭리 폭립 " [38] file 길위기금 2018-04-07 571
공지 [선집] 청년 숙사 '선집'에 놀러 오세요^^ 진달래 2018-03-19 246
공지 문탁-마을경제 워크샵에 초대합니다 [40] file 자누리 2017-08-04 1364
1352 [파지스쿨 릴레이 인터뷰②] 파지스쿨,10대에겐 너무 먼 당신 - 곰도리샘 [2] file 게으르니 2017-10-25 159
1351 2017년 밀양가을농활 (11월 3일~7일) 함께 가요 [19] file 광합성 2017-10-24 499
1350 오늘 아침 고병권샘의 글, 함께 읽고 싶네요~ [6] file 히말라야 2017-10-23 200
1349 궁금하실듯해서... (부제: 고맙습니다) [11] file 향기 2017-10-22 200
1348 [북경여행기 3탄] 스케일에 주눅들다... [11] file 봄날 2017-10-21 208
1347 [북경여행기 2탄] 루쉰을 찾아서 [9] file 세콰이어 2017-10-21 224
1346 [신고리공론화⑩] 공론화는 끝났다. 우리의 고민은 어디로 가야할까? [4] file 진달래 2017-10-20 158
1345 <루쉰액팅스쿨> 북경여행기 1탄 [8] file 느티나무 2017-10-20 196
1344 두번째 복잔치-미리 시간 비워두세요! 뚜버기 2017-10-19 92
1343 화요일 유난히 밥이 맛있었던 건.... [4] file 주술인턴 2017-10-19 137
1342 3기 추장단 인사드립니다~ [3] 홍반장 2017-10-18 144
1341 10월 주술밥상 이모저모 [3] file 주술밥상 2017-10-18 112
1340 신고리공론화 마지막 촛불집회를 하네요 [2] file 원전반대 2017-10-16 105
1339 한 눈에 보는 '1인 시위' [7] file 추장단 2017-10-15 160
1338 [신고리공론화⑨] 이로움(利)이 아닌 의로움(義)은 어떨까? [2] file 봄날 2017-10-14 153
» 땡큐, 토용^^ [2] file moon 2017-10-13 132
1336 파지사유 주차 관련해서요~~~ 향기 2017-10-11 111
1335 공론화 진행을 하면서 ... 물방울의 이야기(동영상) 작은물방울 2017-10-11 93
1334 [파지스쿨 릴레이 인터뷰①] 현실과 파지스쿨을 잇는 다리가 필요해요 - 한가위샘 [4] file 진달래 2017-10-09 145
1333 한 밤의 인터뷰, 문탁샘과 <아동의 탄생> [4] file 오영 2017-10-03 5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