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이야기

정신을 똑바로 차리지 않으면 2017년으로 썼다가 곧바로 2018년으로 고쳐써야 하는 신년벽두입니다.

모두들 축제를 마치고 올해의 공부가 시작되기 전이라 느긋하게 방학을 즐기고 계시나요?

새해를 맞아 멍때리고 있다 '2017년 마지막 주술밥상 이모저모'를 쓰지 않았다는 사실을

불현듯!! 깨닫고 부리나케 게시판에 들어온 새털입니다.

Happy New Year


갱애쥐1.jpg


황금개띠해를 기뻐하기 전에 닭의 해의 마지막 달 선물의 노래를 불러보겠습니다~~


12월 5일 향기가 현미, 노라가 부산어묵, 고로께가 과일을 가져왔어요.

             명품어묵으로 끓은 고급스런 어묵탕이 생각나네요!!

12월 8일 느티나무가 꽁치캔 많이, 열일곱인생학교에서 귤 한박스 선물해주셨어요.

            그 많은 꽁치캔을 벌써 다 먹어버린 건 아니겠죠? 귤을 물론 게눈감추듯 먹어치웠습니다!!

12월 9일 고기리 큰손 인디언샘이 무김치와 깻잎김치를 가져다주셨고

12월 14일 축제를 맞아 손님들과 함께 전주에서 나들이오신 풍경님이

              평소의 손맛을 자랑하며 내장탕을 한 솥 끓여오셨어요^^

              전주명물 모주도 가져오셨는데 다들 맛보셧지요?

              풍경님의 내장탕을 필두로 축제기간 내내 갓김치에 가래떡에 선물이 차고 넘쳤습니다.

              다시 한번 두루두루 감사드려요!! 덕분에 축제 자~알 치뤘습니다.

12월 18일 축제를 마치고 돌아온 일상, 지금님이 현미와 올리브유를 선물해셨어요.

12월 22일 동지를 맞아 도라지가 팥죽재료 일습을 장만해와 팥죽을 끓였다는데

              소문만 듣고 못얻어먹어 아쉽네요....

              이날 상현동 큰손 노라가 어마무시한 양의 콩나물을 가져와

              한동안 콩나물 원없이 무쳐먹었습니다. 노라~ 다음에도 평소 스케일대로 원없이 가져오세요^^

              그리고 이날 건달바도 깻잎김치를 가져왔다는데 아마도 건달바엄마 솜씨인 듯 싶습니다.

              어머니~감사해요!!

12월 27일 요요샘이 귀한 갈치를 가져오셨고

              여울아가 제철인 섬초와 깻순과 굴을 가져왔어요.

              이날 점심메뉴는 한정식이었겠죠?

12월 29일 밀양 귀영샘이 곶감을 보내주셨어요.

              밀양송년회에 다녀온 느티나무샘과 고은이 합성이 배달한

              밀양의 단맛! 오래오래 기억하겠습니다.

12월 30일 물방울이 자룡과 청량리와 함께 만들었다는 만두를 대량 가져왔고

              지금샘이 보조셰프 지혜를 데려와 잡채와 샐러드가 어우러진

              2017년의 마지막 점심상을 차려주셨어요~

              물방울, 지금, 지혜!! 모두모두 감사해요!!


축제도 있었고 워크숍 준비도 있고 아무튼 정신 없는 12월이었습니다.

혹시 빠뜨린 선물목록이 있다면 너그러이 이해해주셨으면 해요!!

이렇게 문탁네트워크의 2017년 밥상은 무사히 대단원의 막을 내렸습니다.

밥상스토리는 2018년에도 쭈~욱 계속됩니다. Coming soon!!


조회 수 :
102
등록일 :
2018.01.06
00:05:47 (*.14.45.222)
엮인글 :
http://www.moontaknet.com/mt_lifestory_board/993765/8a0/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www.moontaknet.com/993765
문서 첨부 제한 : 0Byte/ 40.00MB
파일 크기 제한 : 40.00MB (허용 확장자 : *.*)
옵션 :
: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청년밥상] 7월25일.수, 저희들의 시제품을 평가해주세요. newfile 동은 2018-07-18 39
공지 <7월단품>세네카와 해파리냉채가 만나면^^? [16] file 은방울키친 2018-06-22 205
공지 문탁의 출판프로젝트, <북앤톡>을 소개합니다 [1] 요요 2018-06-20 160
공지 세 번째 청년밥상-여러분의 세금이 드디어!!! 좋은데 쓰입니다! [4] file 지원 2018-06-19 169
공지 2018년 두번째 ++++반짝 이어가게++++여름을 준비하는 문탁인의 자세!! 봄날 2018-05-10 265
공지 <수정공지_은방울> 매실 고추장 생산일정이 조정되었습니다. [20] file 은방울키친 2018-05-09 274
공지 5월 12, 13, 14일(토, 일, 월) 밀양 농활 함께 가요! [15] file 지원 2018-04-28 620
공지 [청년밥상-두번째] 음식연락(飮食宴樂) [2] file 길드; 다 2018-04-26 296
공지 동영상공모전-2959 자누리영화제 [7] 자누리 2018-04-16 183
공지 이층까페-차(茶)와 커피, 벼룩시장(0419) [3] file 새은 초희 2018-04-15 248
공지 <길위기금> 마련을 위한 특별 단품생산 " 폭리 폭립 " [38] file 길위기금 2018-04-07 509
공지 [선집] 청년 숙사 '선집'에 놀러 오세요^^ 진달래 2018-03-19 199
1395 [남어진 밀양통신 - 1회] 신고리 5,6호기 공사 재개 이후 밀양 [6] file 밀양통신 2018-01-27 1200
1394 2018년 2월에 문을 여는 청년숙사 선집에 필요한 물건들을 구합니다 [6] 진달래 2018-01-24 351
1393 커밍 쑨 은식당!! - 2018년 밥상의 이름이 바뀝니다! [12] file 세콰이어 2018-01-22 278
1392 청송 "고구마 굽는 영화관"에 다녀왔어요~ [1] file 히말라야 2018-01-21 148
1391 공동체 밥상의 명실상부한 이름을^^! [11] 밥상이름 2018-01-19 208
1390 1월25일 목요일 <꿀잠> 방문갑니다 [1] file 주술밥상 2018-01-17 186
1389 새해목표가 운동인 분을 위한 희소식!^^ 활총생 2018-01-15 123
1388 봄추장들의 첫 회의 - 천기 누설 [3] 추장단 2018-01-11 194
1387 낙서 - 고전공방이 스피노자를 만난다면? [3] moon 2018-01-11 167
1386 상추쌈에서 "새촙한" 책이 왔어요~ [2] file 히말라야 2018-01-11 116
1385 문탁, 밀양, 광주, 우동사 그리고 스즈카. [5] file 광합성 2018-01-10 171
1384 파지스쿨과 수아 이야기가 경향신문(20180108)에 났네요^^ 관리자 2018-01-09 132
1383 악어떼에서 책을 구합니다~ [2] 여울아울 2018-01-08 132
» 2017년 마지막 주술밥상 이모저모 file 주술밥상 2018-01-06 102
1381 밀양 송년회에 다녀왔어요~ [10] file 고은 2018-01-03 161
1380 2018 문탁 전체 프로그램 - 한 눈에 보기 file 관리자 2017-12-27 660
1379 [Essay] 루쉰선생님께 [7] file 교장 2017-12-27 157
1378 2017 연대기금을 말하다 녹색다방 2017-12-20 109
1377 11월 주술밥상 이모저모(2) [3] file 고로께 2017-12-13 129
1376 띠우의 일본어문법초급교실 안내 [2] 일본어강독 2017-12-06 1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