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이야기


상추쌈 출판사 전광진샘이 새해 첫날에도 경향신문에 글 쓰신 걸 읽었습니다.

반가운 마음에 인사겸 문자를 드렸더니, 이런 답문자가 왔었습니다.


잘 지내시죠? 반가워요. 오랫만에, 가끔, 이긴 하지만. 기다렸던 인사 같았어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문탁에서든, 여기 하동에서든 다시 보면 좋겠어요.

아. 지난 달에 새 책이 나왔어요. 이번 주에 발송할 때 문탁에도 보내드릴 거예요.

^^


그리고 며칠 후, 문탁 2층에 요렇게 예쁜 책 두권이 도착했습니다~


크기변환_IMG_20180108_170916.jpg


"언젠가 새촙던 봄날" 이라는 제목이 너무 예뻐서 제가 빨리 읽어보았습니다.

제목 만큼, 안에 담긴 이야기들과 그 표현들도 너무 예쁜 책이더라고요.

초등학교 선생님이 밀양 산골에서 자란 어린 시절을 회고적으로 쓴 수필입니다.

소같이 묵묵하게 일하면서 동네와 대가족을 지켜내고, 자녀들까지 성장시키는 너무 아름다운...

그래서 눈물도 나고 화도 나는... 그런 이야기들 이네요.


학교문턱에도 가 본적 없는 저자의 어머니가 수 없이 많은 명언을 남기셨는데...

그 여러가지 중에서 제게 가장 기억에 남는 말은....


크기변환_IMG_20180109_085629.jpg


게딸들이 어릴 때 반찬 투정하면, 저도 늘 "밥은 맛으로 먹는게 아니야~걍 감사하며 먹어!"

라고...다만 큰 뜻을 품고가 아니라....맛있는 반찬 해주지 못하던 핑게를 찾으며...했던 말인데...

같은 말이라도 울림의 차원은 많이 다르다는 걸.... 느꼈습니다. ^^;;  


더불어, 동네에서 필요하지만 지나친 잔소리를 도맡아 하시는 욕쟁이 할머니가 등장하시는 부분도

(누구누구의 얼굴이 떠오르면서) 차암~ 재밌었습니다~ㅋㅋ


이유식 책은...자세히 보지는 않았지만, 단식이나 소식을 하시는 분들께 필요치 않을까 싶네요.

새해엔 캔들파지사유가 리모델링 하면서 저녁 소식과 함께 하면 어떨까 하는 의견이 있었는데,

그럴 때 저녁 메뉴로 해도 좋을 것 같습니다~ 


이 예쁜 책들은 파지사유 서가에 갖다놓았습니다~~ ^^

참, 책 잘 받았다고 문자를 드리니 답장이 이렇게 왔습니다.


밀양(혹은 그 가까이) 사투리 가능하신 분이 소리내어 읽으면 좋아요. ^^

새해, 건강하시기를. 찬찬히 책 읽는 즐거움이 조금 더 많기를. ^^ 

'2' 댓글

요요

2018.01.11
11:15:45
(*.178.61.222)

새촙다는

귀엽다, 예쁘다, 앙증맞다, 새침하다 등의 다양한 뜻을 포함하는 경상도 방언이랍니다.

우리 동네에서는 새첩다라고 했던 것 같긴 하지만...^^

책 표지도 제목도 참 새첩네요..ㅋㅋ

새책

2018.01.11
12:06:51
(*.223.34.47)

쌍추쌈맛나는 새책 기대된다~

문서 첨부 제한 : 0Byte/ 40.00MB
파일 크기 제한 : 40.00MB (허용 확장자 : *.*)
옵션 :
: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10월단품ⓛ>맛간장 주문하세요~ [13] updatefile 은방울키친 2018-10-17 108
공지 [특강]하승우의 소소한 생활정치 이야기 file 요요 2018-10-11 90
공지 [이층카페] 책 벼룩 시장 합니다. - 차와 커피 그리고 책 [5] updatefile 진달래 2018-10-01 160
공지 <문학성큼성큼> 10월 13일 토요일 '빛의 호위' file 북앤톡 2018-09-17 168
공지 2018 마을경제워크숍에 초대합니다 [28] file 관리자 2018-09-17 698
공지 <친구들의 출판기념회> 9월 15일 토요일 file 북앤톡 2018-09-04 163
공지 〔선집통신〕 0831 선집 게스트룸 오픈! [5] file 선집 지킴이 2018-08-31 203
공지 반짝 이어가게가 다시 돌아옵니다! file 월든 2018-08-27 176
공지 <8월단품②>돈까스로 뭉쳤다!-돈과모더니티 [20] file 은방울키친 2018-08-22 271
공지 8월청년밥상-아주 그냥.. 묵사발을 만들어주겠어! [5] file 길드다 2018-08-10 265
공지 <7월단품>세네카와 해파리냉채가 만나면^^? [16] file 은방울키친 2018-06-22 274
공지 문탁의 출판프로젝트, <북앤톡>을 소개합니다 [1] 요요 2018-06-20 238
공지 세 번째 청년밥상-여러분의 세금이 드디어!!! 좋은데 쓰입니다! [4] file 지원 2018-06-19 244
공지 2018년 두번째 ++++반짝 이어가게++++여름을 준비하는 문탁인의 자세!! 봄날 2018-05-10 337
공지 5월 12, 13, 14일(토, 일, 월) 밀양 농활 함께 가요! [15] file 지원 2018-04-28 705
공지 [청년밥상-두번째] 음식연락(飮食宴樂) [2] file 길드; 다 2018-04-26 411
공지 동영상공모전-2959 자누리영화제 [7] 자누리 2018-04-16 247
공지 이층까페-차(茶)와 커피, 벼룩시장(0419) [3] file 새은 초희 2018-04-15 360
공지 <길위기금> 마련을 위한 특별 단품생산 " 폭리 폭립 " [38] file 길위기금 2018-04-07 593
공지 [선집] 청년 숙사 '선집'에 놀러 오세요^^ 진달래 2018-03-19 269
공지 문탁-마을경제 워크샵에 초대합니다 [40] file 자누리 2017-08-04 1396
1405 초등이문서당-변신로봇이 2단계변신을 준비중입니다 file 관리자 2018-02-10 139
1404 물이 안 나와서 지어본 시 [2] 너스레시인 2018-02-07 166
1403 청년숙사 기금모으기 1탄~! [2] file 동은 2018-02-06 143
1402 밀양팜에서 선물이 도작했어요~ [2] file 이층까페 2018-02-05 128
1401 2월 12일부터 문탁주방의 밥값이 변화합니다. [1] file 추장단 2018-02-05 204
1400 2018 문탁 전체 프로그램 - 한 눈에 보기 file 관리자 2017-12-27 887
1399 단원고 허재강 어머니의 전화 [1] 자누리 2018-02-02 136
1398 <1월의 밥상열전> 열전의 주인공을 모십니다^^! [1] 게으르니 2018-02-02 120
1397 2.9 은식당 오픈 파티 - 한끼 드십쇼!! [1] file 2018-02-01 209
1396 봄을 기다리는 추장들의 두번째 회의 [10] file 뚜버기 2018-01-30 184
1395 [남어진 밀양통신 - 1회] 신고리 5,6호기 공사 재개 이후 밀양 [6] file 밀양통신 2018-01-27 1234
1394 2018년 2월에 문을 여는 청년숙사 선집에 필요한 물건들을 구합니다 [6] 진달래 2018-01-24 374
1393 커밍 쑨 은식당!! - 2018년 밥상의 이름이 바뀝니다! [12] file 세콰이어 2018-01-22 305
1392 청송 "고구마 굽는 영화관"에 다녀왔어요~ [1] file 히말라야 2018-01-21 205
1391 공동체 밥상의 명실상부한 이름을^^! [11] 밥상이름 2018-01-19 226
1390 1월25일 목요일 <꿀잠> 방문갑니다 [1] file 주술밥상 2018-01-17 209
1389 새해목표가 운동인 분을 위한 희소식!^^ 활총생 2018-01-15 141
1388 봄추장들의 첫 회의 - 천기 누설 [3] 추장단 2018-01-11 209
1387 낙서 - 고전공방이 스피노자를 만난다면? [3] moon 2018-01-11 188
» 상추쌈에서 "새촙한" 책이 왔어요~ [2] file 히말라야 2018-01-11 1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