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등고전학교

중등고전학교의 봄 활동은 낭송페스티벌 참가이다.

이번 봄분기에는 교사의 개인 사정으로

교사 없이 학생 둘이서 문탁의 낭송페스티벌에

남산 강학원에서 치러진 낭송페스티벌 본선까지 참석했다.

기특하고 고마웠다.

 

미리 과제를 공지하기를 이번 낭송 경험을 글로 써오라 했다.

김새은은 출발부터 페스티벌 내내

감정의 변화를 시간별로 정리해 왔다.

경험을 잘 살린 미덕이 있었으나 문장의 어순이나 어휘 선택이

적합하지 않은 부분이 있어 알려 주었다.

정서희는 짧은 분량으로 

대회에 나가고 싶지 않았지만 갈 수밖에 없는 상황을 쓰고

자신이 남들 앞에 나서기를 싫어하는 사연을 적었다.

서희에게는 자신의 감정을 정리한 문장을 바탕으로

그런 감정의 의미를 구체적으로 분석해보는 시간을 가졌다.

 

그래서 나온 대답이

'낭송페스티벌에 참여해서 뿌듯했다'의 실체였다.

남 앞에 나가서 실수한 기억이 계속 남아있고

그로인한 두려움 때문에 하기 싫었는데 막상 하고 나니

뿌듯한 것은 어떤 성취감이라기보다는

어쨌든 끝났다는 안도감에서 오는 뿌듯함?

 

글쓴이는 안도감으로 쓰고 교사는 성취감으로 읽고   .....

경험을 바탕으로 쓰는 글에서 쓸 수 있는 감정의 표현을

정확하게 드러낼 수 있도록 질문에 질문을 거듭하며

서희의 생각을 정리하느라 시간이 걸렸다.

그런 과정에서 현재 서희의 고민과 생각을 정확하게 알 수 있어서 좋았다.

 

청소년과 고전을 읽으면서 공부의 방법으로 낭송을 하는 것은

문장을 몸으로 읽어내는 '경험'을

자신의 언어로 써낼 수 있게 하려는 뜻도 있다.

경험을 쓰되 문장을 몸으로 읽어내면서 새롭게 발견되는 의미에 주목해보는 글쓰기.

이번 분기에 '보조개소녀단'은 무대에까지 오르면서

몸으로 읽는 것이 주는 긴장과 집중과 감정의 변화까지 꼼꼼히 써 보았다.

 

연이어 한 <장자> 읽기 발제는

두 사람 모두 싸움닭 에피소드에 꽂혔나보다.

싸움닭이 나무닭 같이 보이는 경지에 이르러서야 준비가 된 것이라는 장자의 글은

어떤 의미일까?

이번 낭송 페스티벌 경험과 접목하면 더욱 글의 의미에 접근할 수 있겠다는 감이 왔다.

 

이제 두 번 남았고

'보조개 소녀단'은 에세이 준비에 돌입했다.

이번 토요일 두 시에 문탁에서 봅시다^^ 

 

 

 

조회 수 :
214
등록일 :
2017.05.16
20:14:16 (*.168.48.172)
엮인글 :
http://www.moontaknet.com/mt_mid_classic_board/946969/b4e/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www.moontaknet.com/946969

'3' 댓글

김새은

2017.05.25
03:10:11
(*.238.37.229)

에세이 올려요

첨부 :
새로운 경험.hwp [File Size:16.0KB/Download15]

정서희

2017.05.26
22:00:09
(*.77.2.165)

낭송참여&나무닭 에세이

첨부 :
서희 글4 (낭송 참여-에세이)_마음의 동요.hwp [File Size:16.0KB/Download14]
문서 첨부 제한 : 0Byte/ 40.00MB
파일 크기 제한 : 40.00MB (허용 확장자 : *.*)
옵션 :
: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17년 봄 '사자성어와 글쓰기' -<장자>편 [2] file 중등고전 2017-02-27 1062
공지 16겨울-중등고전 '사자성어'와 함께하는 <논어>와 글쓰기 [9] file 중등고전 2016-11-18 707
공지 16년 중등고전 가을 - <논어>와 글쓰기 [7] file 중등고전 2016-08-23 653
공지 2016년 여름 - 중등고전 안내! [4] file 중등고전 2016-05-17 754
공지 2016년 봄 - 중등고전 안내! [19] file 뿔옹 2016-02-11 1096
공지 2015년 겨울 - 중등고전 안내! [9] file 뿔옹 2015-11-12 889
공지 2015 가을 - 중등고전학교 안내! [6] file 뿔옹 2015-08-12 1087
159 <장자와 글쓰기>-10회 가까이 하기엔 너무 먼 고전 또는 중딩 [2] 게으르니 2017-06-02 257
» <장자와 글쓰기>-8회 뿌듯함의 실체? [3] 중등고전 2017-05-16 214
157 <장자와 글쓰기>5회-보조개소녀단 출격? [2] 중등고전 2017-04-19 201
156 <장자와 글쓰기>4회-자연스러운 모습? [2] 중등고전 2017-04-13 216
155 <장자와 글쓰기>3회-장자가 콕 집은 요즘 문제! [2] 중등고전 2017-04-05 209
154 <장자와 글쓰기> 2회 -셋이서 하모니 [2] 중등고전 2017-03-29 270
153 사자성어와 글쓰기 장자편 포스터 file 느티나무 2017-03-03 387
152 '살신성인' 에세이 박주영 다시 올립니다. [2] file 박주영 2017-02-27 216
151 <논어와 글쓰기> 10회 후기 [5] 중등고전 2017-02-27 232
150 <논어와 글쓰기> 사자성어편 9회 후기 [3] 중등고전 2017-02-23 256
149 <논어와 글쓰기> 사자성어편 8회후기 게으르니 2017-02-15 250
148 2017 겨울 중등고전 '온고지신'캠프 후기 [3] file 중등고전 2017-02-06 345
147 겨울 '온고지신' 캠프 공지합니다~ 중등고전 2017-01-26 269
146 <논어와 글쓰기>-사자성어편 6회 후기 및 겨울캠프 공지 file 이끔이 2017-01-25 250
145 <논어와 글쓰기> 사자성어편 5회 후기 느티나무 2017-01-16 288
144 <논어와 글쓰기> 사자성어편 4회 교사 후기 게으르니 2017-01-10 322
143 <논어와 글쓰기>-사자성어편 3회 후기 이끔이 2016-12-26 264
142 <논어> 사자성어편 1회 교사후기 이끔이 2016-12-12 602
141 <논어>와 글쓰기 10회 후기 [14] 게으르니 2016-11-20 3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