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술밥상게시판

여름이 언제가나 타령을 한 지가 어제같은데
기온이 뚝 떨어졌습니다!
절기를 찾아보니
한로와 상강사이
찬이슬이 서리로 바뀌어가는 때랍니다!
각별히 몸의 온기를 보살펴야 하는 때이기도 하고.
하여

밥상에서 뜨끈한 국물의 보약, 설렁탕을 끓였습니다^^


IMG_9737.jpg


맹렬한 더위를 지나오는 사이 밥상에도 변화가 있었습니다.

올해 은방울키친을 출범하며 함께 매니저 활동을 했던 

세콰이어님이 주방 활동을 마무리 하고

10월부터 그 바통을 오영님이 이어 받으셨습니다^^


오영님이 주방에 입성하는 신고식으로

공들여 우린 설렁탕입니다~

사골 협찬은 요요님이시고요^^

매니저 이취임식은 세콰이어님 일정과 맞춰 다음을 기약하면서^^

은방울 키친에 접속한 오영 매니저님의 건투를 비는

여~러~분의 응원 발걸음을 기다리겠습니다~

조회 수 :
202
등록일 :
2018.10.11
19:17:26 (*.168.48.172)
엮인글 :
http://www.moontaknet.com/mt_norafood_board/1040084/ba5/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www.moontaknet.com/1040084
문서 첨부 제한 : 0Byte/ 40.00MB
파일 크기 제한 : 40.00MB (허용 확장자 : *.*)
옵션 :
: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4월 단품> 토마토 비프 스튜 주문하세요~ file 은방울 2019-04-20 7
334 <10월단품②>주역만두가 옵니다~~ [1] file 은방울 2018-10-23 317
333 <10월단품ⓛ>맛간장 주문하세요~ file 은방울키친 2018-10-17 203
» <10월 절기밥상> 寒露와 霜降사이 설렁탕 한그릇! file 은방울키친 2018-10-11 202
331 <8월밥상열전>8월 한 여름의 밥상에서 file 은방울키친 2018-09-06 236
330 <선물릴레이>여러분의 냉동실은 안녕하신가요? [3] file 은방울키친 2018-08-22 1017
329 <8월단품②>돈까스로 뭉쳤다!-돈과모더니티 file 은방울키친 2018-08-22 283
328 <7월밥상열전>아낀다면 수고롭게^^ [1] file 은방울키친 2018-08-09 270
327 <8월단품①>지금고로께표 밑반찬 file 은방울키친 2018-08-02 927
326 <7월 스토리 밥상> 무더위랑 놀죽! file 은방울키친 2018-07-18 256
325 <7월단품②>봄날의 토마토김치 신청하세요~ [9] file 은방울키친 2018-07-16 1123
324 <6월밥상열전>밥상에 '때'가 왔다~ file 은방울키친 2018-07-08 310
323 <7월단품>세네카와 해파리냉채가 만나면^^? [6] file 은방울키친 2018-06-22 318
322 단오밥상,팔씨름의 권좌는 누구에게? file 은방울키친 2018-06-18 241
321 <6월 절기밥상>단오밥상에서 팔씨름 한판^^! file 은방울키친 2018-06-14 283
320 <5월 밥상열전> 별일없이 산다 file 은방울키친 2018-06-01 260
319 <5월의 스토리 밥상> 5월 21일 붓다의 밥상 어떠세요? file 은방울키친 2018-05-17 225
318 <3월 밥상열전②>이야기 있는 밥상 [4] file 은방울키친 2018-04-09 374
317 <4월의 절기밥상> 寒食밥상 차려요~ [5] 은방울키친 2018-04-04 318
316 <4월 단품>쉐프의 귀환①-인디언의 배추김치 [12] file 은방울키친 2018-03-21 436
315 맛간장 주문받습니다. 은방울키친 2018-03-06 2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