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술밥상게시판

오전 내 천둥 번개에 비가 세차게 오다가 멈추었네요. 

가을 단풍이 절정인 시기인데다 이런저런 이유로 여행을 떠난 분들이 꽤 있어서

특히 지난 주 금요일은 문탁과 파지 공간이 텅 빈듯한 느낌이었습니다.

그나마 궂은 날씨에도 불구하고 <고수다>발표에 참석해 주신 친구들 덕분에 오후에는 훈훈한 온기가 

공간을 채웠더랬지요.   



자, 아시는 분들은 아시겠지만 이번 달에 은방울 키친에 변화가 있었습니다.

다들 소식을 들어 아시는 바와 같이, 세콰이어샘이 예상치 못한 건강상의 이유로 공부와 활동을 잠시 쉬게 되었지요.

은방울 키친에서는 그 빈 자리를 제가 채우게 되었구요.  

10월 10일에 제가 첫 장을 보았으니 제가 은방울 키친 매니저로 주방에 입성한지 대략 3주가 되어 갑니다. 


지난 해 3개월간 주술밥상의 객원 밥티스트로 활동했던 경험이 있던 터라 주방 활동이 특별하다거나 낯설지는 않습니다.

그렇지만 지난 3 주간을 돌아보니 은방울 키친의 매니저로서의 출발은 또 다르다는 생각이 드네요.

아마 그때와는 다른 배치와 다른 마주침 속에서 있기 때문이 아닐까 싶네요. 전혀 새롭지는 않지만 그럼에도 뭔가 새로운

출발로 느껴지는 이 느낌,  전 좋은 출발이라고 생각합니다. ㅎㅎ


자, 그럼 이제 주방 매니저로서 여러분들께 '누구나 알아두면 쓸모있을 이야기'를 들려 드릴까 합니다.

자신이 맡은 날의 밥당번 뿐 아니라 우리 모두 공동체 주방을 함께 꾸리는 구성원들이라는 관점에서 말입니다. ^^



먼저 치커리 이야기입니다.

지난 주 목요일에 유님이 치커리를 박스째 선물했습니다. 치커리를 워낙 좋아한다는데 박스로 사면 훨씬 저렴해서 친구들과

같이 나누어 먹으려고 사왔다네여.  덕분에 그날 게맛살 샐러드와 치커리 쌈으로 밥상이 풍성해졌지요.  냉장고에 아직 많은 

양의 치커리가 있답니다. 깨끗하게 씻어 둔 치커리도 있고 씻지 않고 보관한 것도 있으니 참조하세요. 그냥 쌈장에 찍어 드셔도 좋고

샐러드용으로 드셔도 좋아여.  


두번 째, 아주 깨끗한 최상급 깨입니다. 아~주 최상품이라는데 제가 씻어 볶다가 좀 태우고 말았어요. 

깨를 볶아본 적이 없지만 별것 아니라고 생각했다가 잠깐 한 눈 파는 사이에 그렇게 되었네요.

다행히 많이 타지는 않았어요.^^ 그래도 탄 부분이 신경쓰이시는 분들은 좀 골라 내시고 사용하시기를......



4.jpg2.jpg



3.jpg1.jpg


세 번째, 표고버섯이야기입니다.

목요일에 표고버섯이 선물로 들어왔습니다. 제가 미처 어느 분의 선물인지는 못 챙겼네요.

표고는 축축해지면 상하기 쉽기 때문에 상온에 바람이 통하게 바구니에 펼쳐 두었어요. 밥당번들께서 너무 마르기 전에

사용해 주세요.^^


네 번째, 마늘이야기입니다.


마늘을 까고 계신 뚜버기샘과 봄날샘!  두분은 사실 회의 중이세요. 마늘은 진달래 샘이 한참 전에 선물하신 건데요.

한꺼번에 손질하기는 벅차서 저렇게 조금씩 시간이 날 때마다 까기로 했지요. 그간 게으르니샘이 열심히 손질한 마늘들은 이미

곱게 갈아 냉동실에 차곡차곡 쌓아두었구요. 두 분 샘이 회의 중이시면서도 부지런히 손을 보태주신 덕에 그날의 미션을 마칠 수

있었네요.  다들 바쁘시겠지만 30분 정도만 시간 내서 틈틈이 마늘 손질에 손을 보태주시면 좋겠습니다.~  


6.jpg5.jpg


P.S :  마음은 마늘을 까고 계셨으나 회의록 작성에 두 손이 바쁘셨던 자누리샘의 마음이 보이시죠? 

  


'3' 댓글

뚜버기

2018.10.28
19:44:06
(*.34.153.115)

오영매니저님 환영합니다~~그리고 앞으로 잘 부탁드려요..뭘? 시키실 일 있으시면 팍팍 시켜주시길~

도라지

2018.11.02
08:26:00
(*.163.198.61)

주방에 마늘은 사랑이군요...

저도 시키실 일 있으면 적당히 팍팍 시켜주세용~ㅎ^^

주방역학론

2018.11.03
15:58:52
(*.211.199.36)

적당과 팍팍의 역학관계를 밝혀라! 


1 . 적당? or  팍팍? 

2.  적당 + 팍팍 ?

3.  팍팍 but 적당?

4.  다 귀찮다, 내키는대로 한다


결론은 주방의 매니저 활동에도 균형과 절제의 미학이 필요하다 ?   

문서 첨부 제한 : 0Byte/ 40.00MB
파일 크기 제한 : 40.00MB (허용 확장자 : *.*)
옵션 :
: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9,10월 밥상열전>진정한 주연은 보이지 않는다 file 은방울키친 2018-11-05 67
공지 <선물릴레이>여러분의 냉동실은 안녕하신가요? [3] file 은방울키친 2018-08-22 305
공지 <8월단품①>지금고로께표 밑반찬 file 은방울키친 2018-08-02 327
공지 <7월단품②>봄날의 토마토김치 신청하세요~ [9] file 은방울키친 2018-07-16 398
333 오영의 주방일기 2 [1] file 오영 2018-11-04 31
» 오영의 주방 일기 [3] file 오영 2018-10-28 44
331 <10월단품②>주역만두가 옵니다~~ [1] file 은방울 2018-10-23 30
330 <10월단품ⓛ>맛간장 주문하세요~ file 은방울키친 2018-10-17 23
329 <10월 절기밥상> 寒露와 霜降사이 설렁탕 한그릇! file 은방울키친 2018-10-11 26
328 <8월밥상열전>8월 한 여름의 밥상에서 file 은방울키친 2018-09-06 69
327 <8월단품②>돈까스로 뭉쳤다!-돈과모더니티 file 은방울키친 2018-08-22 100
326 <7월밥상열전>아낀다면 수고롭게^^ [1] file 은방울키친 2018-08-09 93
325 <7월 스토리 밥상> 무더위랑 놀죽! file 은방울키친 2018-07-18 99
324 <6월밥상열전>밥상에 '때'가 왔다~ file 은방울키친 2018-07-08 130
323 <7월단품>세네카와 해파리냉채가 만나면^^? [6] file 은방울키친 2018-06-22 167
322 단오밥상,팔씨름의 권좌는 누구에게? file 은방울키친 2018-06-18 125
321 <6월 절기밥상>단오밥상에서 팔씨름 한판^^! file 은방울키친 2018-06-14 137
320 <5월 밥상열전> 별일없이 산다 file 은방울키친 2018-06-01 156
319 <5월의 스토리 밥상> 5월 21일 붓다의 밥상 어떠세요? file 은방울키친 2018-05-17 142
318 <3월 밥상열전②>이야기 있는 밥상 [4] file 은방울키친 2018-04-09 2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