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지사유 공지

<874-6>는 파지사유라고 읽습니다. 파지사유는 문탁에서 새로운 실험을 담당하는 '마을공유지'입니다.


물단식을 하면 평소와 전혀 다른 정신 세계로 들어간다. 배가 고파 죽을 것 같다든지 손가락하나 까딱할 수 없을 것 같은 극단의 상황에서는 아무리 무거운 마음의 짐도 한낱 귀찮은 것으로 느껴진다. 짜증내고 화내는 것도 조금이나마 에너지가 있을 때의 이야기이고, 기운이 바닥나면 무의식에 남아있던 욕구불만까지 사라진다. 이렇게 청정한 경지에 이른 자아는 고정관념을 깨고 여실하게 세상을 바라볼 수 있다.” - 윤철호, <스스로 몸을 돌보다> 중에서 -

 

크기변환_음식인가.jpg



 누군가는 설탕과 함께 탄생되었다고 말하는, 자본주의화된 세상은 날마다 음식에 대한 우리들의 욕망을 자극합니다. 행복하려면, 더 맛있는 음식을 더 많이 먹으라고 말이죠. 그러나 자극적인 매운 맛과 등이 뻣뻣해질 정도의 단맛이, 정말 맛있는 건가요? 공장식으로 대량생산되는 고기와 야채를 많이 먹는 것이, 정말 잘 먹는 것일까요? 우리는 음식에 욕심을 부리다가 급기야 진정한 음식을 그리고 진정한 맛을 잊어버리지 않았나 싶네요.

 

 멈춤비움쉼으로 다시 태어난, 3월의 캔들파지사유에서는 음식에 대한 욕심을 비워봅니다. 그리고 이를 통해, 우리 안에 자리하고 있는 욕심들의 정체가 무엇일지 들여다보려 합니다. 그리하여 323() 저녁 식사 시간에 만나, 한 끼니를 불식(不食)하려합니다. (이날 파지사유에서 저녁 식사는 준비되지 않습니다!!)


x9788963010649.jpg


아마도, 배가 좀 고프겠지요!

그러나 그 배고픔을 고요하게 바라보는 시간을 갖다보면더 맛있는 것을 더 많이 먹고 싶다는 욕망이 조금 덜 먹고 싶다는 욕망 쪽으로 (안 먹은 만큼 더 가볍게!) 방향선회할 수 있지 않을까요욕망의 변신을 원하고 꿈꾸는...그런 친구들을 기다립니다~~!

'3' 댓글

772

2018.03.13
19:47:07
(*.206.240.214)

불식하는 동안 숟가락들도 쉬겠네요. ㅎ

요요

2018.03.14
19:55:59
(*.168.48.172)

명상하기 전이나 후에 뭔가 같이 읽을거리도 찾아보면 좋을 것 같군요!

3월23일 금요일, 저녁 6시 메모해 두겠습니다!

건달바

2018.03.16
15:52:29
(*.167.33.81)

포스터

첨부 :
0001.jpg [File Size:416.7KB/Download12]
문서 첨부 제한 : 0Byte/ 40.00MB
파일 크기 제한 : 40.00MB (허용 확장자 : *.*)
옵션 :
: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페미니즘을 공부하는 특별한 게릴라 세미나 함께 하실 분들을 모십니다~! [20] file 곰곰 2018-06-28 843
공지 동물권 반짝 세미나 함께 하실 분 모집합니다~ [17] file 관리자 2018-06-24 526
공지 2018년도 근사한 양생 시작합니다. [11] file 큐406 2018-03-25 517
공지 르몽드디플로마티크와 녹색평론 같이 읽으실 분을 기다립니다. [3] file 작은물방울 2017-05-14 597
공지 파지사유 공간예약 방법 요요 2013-11-08 3382
319 5월 파지사유공간회의록 [1] 히말라야 2018-05-05 99
318 5/4 파지사유 공간회의 공지 [1] 히말라야 2018-05-02 110
317 [아듀! 캔들파지사유] 마지막 춤을 나와 함께~ file 관리자 2018-04-24 236
316 세월호 4주기 파지사유에서 추모를 합니다. file 작은물방울 2018-04-11 168
315 < 4월 파지사유전체공간회의 회의록> [1] 꿈틀이 2018-04-10 92
314 4월 공간회의 공지합니다 [3] 꿈틀이 2018-04-02 103
313 2018년, 첫 번째 <더북 뉴스쇼>~~~ [1] file 블랙커피 2018-03-13 196
» [3월의 멈빔쉼] 먹방시대에 불식(不食)하기 [3] file 큐레이터 2018-03-13 267
311 3월 파지사유 공간회의 공지합니다 [3] 자누리 2018-03-05 131
310 "내가 버린 것들은 왜 내 눈 앞에 보이지 않지?" [1] file 히말라야 2018-02-27 340
309 2018 캔들파지사유 첫번째 - 멈춤, 비움, 쉼 초 만듭니다~ file 건달바 2018-02-19 134
308 [멈춤.비움.쉼]마음자리초 만들러 오세요~ [2] file 큐레이터 2018-02-11 157
307 2/9 전체공간회의 회의록 건달바 2018-02-09 123
306 새해맞이 대청소 해요~!!! [2] file 건달바 2018-01-17 212
305 파지사유 공간회의 2017 워크숍 보고 [4] file 뚜버기 2017-12-30 212
304 파지사유 워크숍 자료 모음 [11] 파지사유 2017-12-25 220
303 세월호 추모데이 12월22일 [1] file 작은물방울 2017-12-06 249
302 <캔들파지사유> 10월의 마지막날 오후 7시 건달바 2017-10-29 111
301 [수정!!]<캔들파지사유> 8/24(목) 반올림 농성장에 갑니다~!! [3] file 건달바 2017-08-21 2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