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지사유 공지

<874-6>는 파지사유라고 읽습니다. 파지사유는 문탁에서 새로운 실험을 담당하는 '마을공유지'입니다.


또 다시 벚꽃이 피고 꽃들이 이쁜 계절이 돌아왔네요~~~

이렇게 아름다운 계절이 되면....

생각나는 이름들이 있습니다.

조각보.jpg



며칠 전

큐레이터들과 < 더 북 >친구들이 함께

이런 제목의 글을 읽었습니다.

바스러진 대지.jpg

 <바스러진 대지에 하나의 장소를>


사사끼 아타루의 책인데...

이 책을 읽으면서 세월호 참사가 우리에게 '바스러진 대지"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우리가 믿었던 근거(=대지)들을 참혹하지만 가볍게 부쉈던 그 사건....

여전히 말문이 막혀 아무런 말로 설명할 수 없는 그 사건.....이

우리의 근거(=대지)를 흔들었습니다.


이후 매일 매일은 아니지만....

어쩌다 가끔씩....

가만있는 내가

편안하려고 하는 내가

잘먹고 잘사는 내가

아이의 보드라운 살을 만질 수 있는 내가

창피하고 부끄러웠습니다.


이 부끄러움을....

다시 한번 마주해보는 시간을 가져봅니다.


2018년 4월 16일 오후 2시

파지사유에서

<문탁과 함께한 세월호>전시함께 아이들의 추모의 시간을 갖습니다. 






문서 첨부 제한 : 0Byte/ 40.00MB
파일 크기 제한 : 40.00MB (허용 확장자 : *.*)
옵션 :
: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파지사유 창문 닦아요~! (6/20) [4] file 큐772 2018-06-16 101
공지 [금월애] 오월이 사랑하는 그녀를 만나러 오세요~ [2] file 둥글레 2018-05-22 263
공지 [아듀! 캔들파지사유] 마지막 춤을 나와 함께~ file 관리자 2018-04-24 201
공지 2018년도 근사한 양생 시작합니다. [11] file 큐406 2018-03-25 459
공지 2018년, 첫 번째 <더북 뉴스쇼>~~~ [1] file 블랙커피 2018-03-13 180
공지 [3월의 멈빔쉼] 먹방시대에 불식(不食)하기 [3] file 큐레이터 2018-03-13 254
공지 "내가 버린 것들은 왜 내 눈 앞에 보이지 않지?" [1] file 히말라야 2018-02-27 312
공지 르몽드디플로마티크와 녹색평론 같이 읽으실 분을 기다립니다. [3] file 작은물방울 2017-05-14 542
공지 파지사유 공간예약 방법 요요 2013-11-08 3340
322 <많이 올까 걱정되는 영화모임> 6월 24일 영화 '나와 친구, 그리고 죽어가는 소녀'입니다! [1] file 권지용 2018-06-22 13
321 <많이 올까 걱정되는 영화모임> 6월 17일 영화 안내입니다! file 이대로 2018-06-16 25
320 <많이 올까 걱정되는 영화모임> 6월 17일 영화 안내입니다! file 권지용 2018-06-16 43
319 <많이 올까 걱정되는 영화모임> 두 번째 영화 안내입니다! [1] 이원희 2018-06-09 61
318 6/8 오후 1시반 공간회의 공지 [1] 둥글레 2018-06-05 45
317 <많이 올까 걱정되는 영화모임> 첫 번째 영화 안내입니다! [4] file 권지용 2018-05-31 100
316 <더북> 게릴라 세미나 공지 [3] file 더북 2018-05-28 83
315 5월 파지사유공간회의록 [1] 히말라야 2018-05-05 75
314 5/4 파지사유 공간회의 공지 [1] 히말라야 2018-05-02 88
» 세월호 4주기 파지사유에서 추모를 합니다. file 작은물방울 2018-04-11 154
312 < 4월 파지사유전체공간회의 회의록> [1] 꿈틀이 2018-04-10 79
311 4월 공간회의 공지합니다 [3] 꿈틀이 2018-04-02 93
310 3월 파지사유 공간회의 공지합니다 [3] 자누리 2018-03-05 1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