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지사유 공지

<874-6>는 파지사유라고 읽습니다. 파지사유는 문탁에서 새로운 실험을 담당하는 '마을공유지'입니다.

 

바쁠수록 조용한 시간이 필요합니다. 

공부 시작에 두근거리는 맘에도,

3.11, 4.16을 앞둔 아물지 않은 쓰린 맘에도. 


어둠속 촛불을 밝힌 파지사유에서

눈을 감고

가만히 숨을 지켜보며 

편안한 시간을 가꿉니다. 


2/28(화) 저녁 7시에 전기불을 끄고 촛불을 켜겠습니다. 

조회 수 :
191
등록일 :
2017.02.23
09:10:12 (*.206.240.214)
엮인글 :
http://www.moontaknet.com/mt_program_8746_board/927927/ba6/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www.moontaknet.com/927927

'1' 댓글

건달바

2017.02.23
10:00:16
(*.206.240.214)

오늘 저녈 7시 공지 나간것을 수정합니다.

넘 행사가 많다보니 일정이 바뀐걸 깜박하고 공지했네요.

담주 화요일 점심엔 '더 북' 오프닝 쇼가 있구요 저녁엔 캔들파지사유가 있습니다.

문서 첨부 제한 : 0Byte/ 40.00MB
파일 크기 제한 : 40.00MB (허용 확장자 : *.*)
옵션 :
: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아듀! 캔들파지사유] 마지막 춤을 나와 함께~ file 관리자 2018-04-24 36
공지 2018년도 근사한 양생 시작합니다. [11] file 큐406 2018-03-25 383
공지 2018년, 첫 번째 <더북 뉴스쇼>~~~ [1] file 블랙커피 2018-03-13 130
공지 [3월의 멈빔쉼] 먹방시대에 불식(不食)하기 [3] file 큐레이터 2018-03-13 194
공지 "내가 버린 것들은 왜 내 눈 앞에 보이지 않지?" [1] file 히말라야 2018-02-27 242
공지 르몽드디플로마티크와 녹색평론 같이 읽으실 분을 기다립니다. [3] file 작은물방울 2017-05-14 485
공지 파지사유 공간예약 방법 요요 2013-11-08 3286
297 <캔들파지사유> 6/22(목) 오후 7시 [1] file 건달바 2017-06-21 120
296 "일복스티노" : 친구에게 마음과 함께 복을 전하는 방법!!! [2] file 건달바 2017-06-05 183
295 운동초보자들을 위한 특별수업 단 2회 [33] 요요 2017-06-01 514
294 [필독] 파지사유 재활용 쓰레기 분리 및 배출 [1] 건달바 2017-05-25 241
293 <캔들 파지사유> 5/26(금) 오후 7시 file 건달바 2017-05-25 239
292 혁규야, 돌아와 - 4.16 3주기 추모식 file 건달바 2017-04-11 504
291 4월, 우리는 이렇게 세월호를 마주하려 합니다(수정) [1] file 블랙커피 2017-04-03 518
290 떳다!! 봄 낭송페스티벌!! -참가신청하세요 [21] file 낭송유랑단 2017-03-24 779
289 <낭송극장 & 캔들파지사유> '일리아스' 3/27(월) 오후 7시 file 건달바 2017-03-21 494
288 포스터 - 4.16희생자 릴레이 약전읽기 [2] file 건달바 2017-03-17 281
287 열일곱인생학교의 첫 시작을 축하해주세요! [3] file 정승훈 2017-03-10 250
286 <퇴근길 인문학> 3/21 시작! [3] file 건달바 2017-03-08 255
285 [청년예술프로젝트] 영화상영 - '존 버거의 사계' [5] file 청년예술프로젝트 2017-02-27 552
» <캔들파지사유> 2/28(화) 저녁 7시 [1] 건달바 2017-02-23 191
283 더북 오프닝 세리머니!! [3] file 작은물방울 2017-02-20 369
282 <근사한 양생> '소소식사' [1] 건달바 2017-02-17 217
281 [2월 디너쇼] 또 보자 풍경! [4] file 건달바 2017-02-09 430
280 [2017년 2월 어린이 극장] 낭송 뮤지컬~ "흥부와 놀부" [2] file 건달바 2017-02-07 357
279 주술밥상* 틈서가* 자누리 *파지사유 인문학 *큐레이터 모여모여 전체 회의 [3] 작은물방울 2017-02-04 2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