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지사유 공지

<874-6>는 파지사유라고 읽습니다. 파지사유는 문탁에서 새로운 실험을 담당하는 '마을공유지'입니다.






파지사유 전시 

< 위의 민주주의>






P1470314.JPG


 



  전시 기간 :


  2017년 7월 6일 ~ 7월 13일 (단 일주일!)




   전시 장소 :


   파지사유 정수기 옆 하얀 벽




   전시 소개 : 


  2017년 3월 18일, <길 위의 인문학 동아리>의 첫 시즌인 <길 위의 민주주의>가 시작됐다. 본래 10주를 계획했지만, 끈끈한 멤버십 때문이었을까! 무려 13주나 하게 되었다.

  친구들은 민주주의를 공부하고 밀양에 다녀왔다. 13주의 결과물로 몇몇 친구들은 나름의 작품을 만들었다. 친구들이 만난 민주주의와 밀양은 어떤 것이었을까?




   멤버 소개 :


  우리에겐 두 명의 현민이가 있다. 대차게 할 말은 다 하는 김현민이와, 김현민이에게 극 당하면서도 능글맞게 웃는 최현민이. 우리에겐 숏컷을 한 두 명의 부끄럼쟁이가 있다. 호빵맨을 닮은 부끄럼쟁이 민영이와, 멤버 중에 가장 잘생긴 부끄럼쟁이 해은이. 우리에겐 하이톤의 목소리를 가진 두 친구도 있다. 한 번 발동이 걸리면 말을 마구 쏟아내는 산골소녀 구릿빛 수현이와, 도시소녀 우유빛 시현이. 또 우리에겐 두 명의 키다리도 있는데, 한명은 괴상한 춤을 추는 규태고, 나머지 한 명은 괴상한 포즈로 탁구와 족구를 하는 명식이다.






단체_800x532.jpg







'1' 댓글

문탁

2017.07.11
12:10:28
(*.130.201.146)

네, 멋지더군요^^

문서 첨부 제한 : 0Byte/ 40.00MB
파일 크기 제한 : 40.00MB (허용 확장자 : *.*)
옵션 :
: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아듀! 캔들파지사유] 마지막 춤을 나와 함께~ file 관리자 2018-04-24 36
공지 2018년도 근사한 양생 시작합니다. [11] file 큐406 2018-03-25 383
공지 2018년, 첫 번째 <더북 뉴스쇼>~~~ [1] file 블랙커피 2018-03-13 130
공지 [3월의 멈빔쉼] 먹방시대에 불식(不食)하기 [3] file 큐레이터 2018-03-13 194
공지 "내가 버린 것들은 왜 내 눈 앞에 보이지 않지?" [1] file 히말라야 2018-02-27 242
공지 르몽드디플로마티크와 녹색평론 같이 읽으실 분을 기다립니다. [3] file 작은물방울 2017-05-14 485
공지 파지사유 공간예약 방법 요요 2013-11-08 3286
313 세월호 4주기 파지사유에서 추모를 합니다. file 작은물방울 2018-04-11 113
312 < 4월 파지사유전체공간회의 회의록> [1] 꿈틀이 2018-04-10 33
311 4월 공간회의 공지합니다 [3] 꿈틀이 2018-04-02 45
310 3월 파지사유 공간회의 공지합니다 [3] 자누리 2018-03-05 79
309 2018 캔들파지사유 첫번째 - 멈춤, 비움, 쉼 초 만듭니다~ file 건달바 2018-02-19 79
308 [멈춤.비움.쉼]마음자리초 만들러 오세요~ [2] file 큐레이터 2018-02-11 109
307 2/9 전체공간회의 회의록 건달바 2018-02-09 80
306 새해맞이 대청소 해요~!!! [2] file 건달바 2018-01-17 161
305 파지사유 공간회의 2017 워크숍 보고 [4] file 뚜버기 2017-12-30 172
304 파지사유 워크숍 자료 모음 [11] 파지사유 2017-12-25 179
303 세월호 추모데이 12월22일 [1] file 작은물방울 2017-12-06 207
302 <캔들파지사유> 10월의 마지막날 오후 7시 건달바 2017-10-29 78
301 [수정!!]<캔들파지사유> 8/24(목) 반올림 농성장에 갑니다~!! [3] file 건달바 2017-08-21 191
300 <캔들파지사유> 7월 21일 금요일 오후 7시 file 건달바 2017-07-17 146
» [전시] <길 위의 민주주의> 일주일의 전시기간, 놓치지 마세요! [1] file 길위의인문학동아리 2017-07-06 2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