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북


                 <틈서가 공간과 틈세미나 활동 명칭을 공개 공모합니다>




                      파지사유에는 틈서가라는 공간이 있습니다.

                      이 0.5평의 공간에 지금은 기증받은 책과 문탁의 여러 선생님들의 책들이 꽂혀있습니다.

                     이 공간은 책이 있는 서가이지만 파지사유의 여러 공간 중에서 사람들의 발길이 가장 닿지 않는 곳입니다.

              

                                         2017년에는 이 공간이 변화합니다.

                이 0.5평을 실험하는 활동을 하자고 작은 물방울, 꿈틀이, 블랙커피가  뭉쳤습니다.


                  틈서가는 틈세미나에서 정기구독하고 있는 '녹색평론'과 '르몽드디플로마티크'를  정기 전시할 예정이고

                   비정기적으로 기획전시도 병행할 예정입니다.

                   이 공간의 이름을 문탁인들과 함께 만들어 활동의 첫 발을 내디뎌 보려고 합니다.

                예) 북킹, 알렉산드리아 등

                  

            

                    d36693f3c91047356a131015d2832b1f.jpg

                            



                그리고 2개월에 한번 정도 축제때 선보인 특파원 방식으로

                문탁인들에게 시사를 읽어주며 함께 공유하는 활동을 하려고 합니다.

               이 활동에 알맞는 기발한 이름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예) 문탁 12.59MHz, 문탁뉴스룸


                3e119c6716cfcac2ecc50ed00a7132fc.jpg


             우리들의 시작을 문탁인들과 함께 지은 이름표를 달고 시작하고 싶습니다.

              많은 참여 부탁드립니다~

              채택된 분께는 사시키아타루의 <이 치열한 무력을>, <잘라라 기도하는 그 손을 > 중

              한권을 상품으로 드립니다.(책이 필요하신 분은 빨리 서둘러 주세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더북>의 세번째 디저트 뉴스 작은물방울 2017.09.25 245
공지 더북과 청량리가 함께 들려드리는 밀양이야기 그리고 인형극 작은물방울 2017.08.06 378
공지 “세월호 희생자 약전”을 화요일에 모여서 함께 읽어요! [2] 블랙커피 2017.05.29 424
공지 세월호 기획<약전 릴레이 읽기> 너의 이름을 불러본다. [4] 작은물방울 2017.03.15 1978
공지 <더 북> 디저트 뉴스 (1차-2.28) - 기본소득 [6] 관리자 2017.03.09 562
» 공모 - 틈서가 공간이름과 활동이름을 지어주세요^^ [8] 꿈틀이 2017.01.23 497
93 <녹색평론> 2025년에 북극의 빙하가 모두 녹는다고 합니다. 지원 2018.11.13 22
92 <녹색평론> 11-12월호 발제 [1] file 지원 2018.11.07 27
91 르몽드 10월 '미중-무역전쟁..' [1] file 꿈틀이 2018.10.23 45
90 <페미니즘 게릴라 세미나> 마지막 세미나 겁나 빠른 후기 [4] 노란벨벳글라라 2018.08.28 122
89 <페미니즘 게릴라 세미나> 혐오와 수치심 5장 발제 [2] file 노란벨벳글라라 2018.08.27 80
88 <페미니즘 게릴라 세미나> 혐오와 수치심-4장 후기 꿈틀이 2018.08.25 80
87 <페미니즘게릴라세미나> 7회자 발제 및 후기 file 르꾸 2018.08.25 71
86 <페미니즘세미나>혐오와 수치심-1,2장 후기 [1] 블랙커피 2018.08.18 85
85 페미니즘 세미나-혐오와 수치심 1장 발제 [1] file 블랙커피 2018.08.13 83
84 <페미니즘 게릴라 세미나> 결석계 넝쿨 2018.08.13 100
83 <백래시> 마지막 시간, 4부 후기 file 곰곰 2018.08.09 103
82 백래시 3부후기 [1] 지금 2018.08.04 97
81 <페미니즘 게릴라 세미나> 3부 후기 [2] 2018.08.04 176
80 <페미니즘 게릴라 세미나> 3주차 후기 [1] 넝쿨 2018.07.26 128
79 <페미니즘 게릴라 세미나>백래시 6-8장 file 넝쿨 2018.07.24 98
78 <페미니즘 게릴라 세미나> 2부 후기 [2] 매실 2018.07.22 158
77 <페미니즘 게릴라 세미나> 2회차 후기 [3] file 노란벨벳글라라 2018.07.19 155
76 <페미니즘 게릴라 세미나> 발제 백래시 1부 2장 [1] file 노란벨벳글라라 2018.07.16 141
75 <페미니즘 게릴라 세미나> 1회차 후기 [5] file 꿈틀이 2018.07.10 238
74 지금여기의 페미니즘 발제 file 꿈틀이 2018.07.09 1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