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치커피게시판

나에게 더치커피를 넘겨 주기 전 게으르니샘이 늘 말했다. 

"우리 더치 커피 맛은 보장 할 수 있다."

5년이나 더치를 내리면서 맛을 꾸준히 보다보니 커피 맛이 어떤지 알게 되어서 일까.

나는 게으르니샘보다 커피를 훨씬 많이 마시지만 - 심지어 예전에 게샘이 커피 값으로 파산할까봐 내게 주의를 준 적도 있다. ^^;; 

나는 커피 맛은 잘 모른다. 주로 양으로 마시지, 맛으로 마시는 건 아니기 때문에 

그러다보니 이제 커피를 내린 지 6개월쯤 된 내가 커피 종류에 따라 맛을 구분하는 건 좀 어렵다. 


우리가 생산하는 더치커피는 한 가지 종류의 원두로 커피를 추출한다. 블랜딩해서 사용하지 않는다. 

주로 세 가지 종류를 생산하는데 '동티모르', '브라질 세라도', '예가체프'이다. 언젠가 '케냐AA'도 있었는데 거의 사용하지 않는다. 

커피에 대해서 잘 모르는 나도 이 세가지는 약간씩 구분하는에 동티모르는 좀 더 진한 맛이 나고, 예가체프는 향이 진하다. 

브라질 세라도는 그 중간쯤 되는 것 같다. 어떤 맛인지, 혹은 어떤 향인지에 대해서는 잘 모르겠다. 

케냐AA의 경우 신맛이 많이 난다고 했는데 이번에보니 그런 것 같았다. 

그리고 게샘은 문탁에서는 신맛이 인기가 없어서 케냐AA는 좋아하는 사람이 거의 없고, 동티모르를 좋아하는 사람들이 많다고 했다. 

6개월쯤 더치커피를 팔아 본 결과로는 커피 맛에 판매량이 좌우되는 건 아닌 것 같았다.  


그런데 내가 커피 종류에 대해 예민하게 된 데는 겨울 동안 원두의 종류에 따라 추출하는데 어려움을 겪었기 때문이다. 

그 주범은 대부분 '동티모르' 였다. 다른 원두에 비해서 물에 완전히 젖지 않거나, 물이 올라 차거나, 등등 

집에도 못가고 설치 후 꼭 2시간은 쳐다보게 만든 그 대부분이 '동티모르' 덕이다. 

원두의 이름은 대부분 생산지의 이름을 따서 짓는다. 

따라서 동티모르는 동남아시아의 작은 나라 동티모르에서 생산되는 커피이다. 

근래 들어 인기있는 원두인데 고산지대에서 주로 생산되며 신맛이 강하지 않고 단맛과 과일향이 난다고 한다. 

구수하고 깊은 맛이 나서 한국사람들이 좋아하는 맛이라고 한다. 

문탁에서 가장 인기 있는 것도 동티모르라고 했다.

동티모르.jpg


우응순샘이 충무로에 상우를 문은 여셨는데 그곳을 맡아 보시는 은주샘이 더치 커피를 내려서 파신다. 

은주샘은 커피를 좋아하셔서 집에 더치 추출 기구가 두 개나 된다고 하셨다. 

커피 공부하는 곳에서 알려준 비법이라고 하면서 더치 커피에 가장 이상적인 것이 

'예가체프와 케냐AA'를 반반씩 섞은 것이라고 살짝 알려 주었다. 

그래서 한동안 문탁에서 사용하지 않은 케냐AA를 다시 주문하고 우리도 한번 도전해 보기로 했다. 

그러다보니 문탁에서 인기있는 커피의 맛은 도대체 뭔가에 대한 궁금증이 생겼다. 

정말 '동티모르'일까? - 물론 커피는 기호식품인 관계로 물어보면 좋아하는 커피 맛이 다 각각이긴 했다. 


KakaoTalk_20180708_235904996-60.jpg

                               A:브라질 세라도, B:예가체프, C:케냐AA, D:동티모르


그래서 준비한 것이 '블라인드 테스트'였다 

우선 커피를 4종류를 준비하고 - 블라질 세라도, 동티모르, 예가체프, 케냐AA - 일주일 동안 파지사유에서 점심시간을 이용하기로 했다. 

먼저 각각 물 200ml에 커피를 50ml 넣어 희석한 커피 - 그렇게 하라고 써 있었다. 라벨에 - 를 이용해서 테스트를 했다. 

"커피 색깔이 이상하네."

"커피 맛이 안 나는데"

뭐 이런 반응이 대부분이었다. 당황한 우리는 다음 테스트에는 좀 더 커피 양을 늘렸다. 

첫날에 가장 많은 스티커를 받은 커피는....... 물론 동티모르였다. 그나마 커피 맛이 나는 

다음날 커피 양을 늘린 후에도 동티모르였을까? 의외로 그건 아니었다. 

이번에는 브라질 세라도가 가장 많은 스티커를 받았다. 

그런데 이번엔 블라인드테스트는 원액으로 해야지, 희석한 것으로 하는 게 아니란다. 

뭐 그렇다면 원액으로도 해보지... 그래서 마지막 이틀은 원액으로 해봤다. 

그러자 또 다른 결과가 나왔다. 압도적으로 예가체프에 스티커가 붙었다. ㅋㅋ 

그 와중에 커피 맛으로 이름 맞추기를 하시는 분들이 많았는데 .... 

사실 첫날 달팽이샘이 4종류의 커피를 모두 맞히는 걸 보고 깜짝 놀랐다. - 역시 단골 손님은 다르다. 


KakaoTalk_20180708_235903727-30.jpg  KakaoTalk_20180708_235906265-30.jpg


블라인드 테스트를 통해 알게 된 건 실제 별로 없다. 

뭐, 예상했던 대로 동티모르와 블라질 세라도를 대부분 좋아하고, 케냐AA는 인기가 없고, 예가체프는 그냥 그랬다. 

그런데도 이런 걸 한 이유는 - 사실 홍보가 주 목적이라고 할 수 있다. 

약 6개월간 커피를 팔면서 느낀 건 사람들에게 계속 주목받지 않으면 안 된다는 거였다. 

우리가 커피를 팔고 있다는 걸 사람들에게 계속 알려 주어야 했다. 

장터를 나가면 장터 나가서 파는 것도 있지만 장터를 나간다고 떠들면서 내부에서도 더치커피에 대한 주의를 환기시키는 역할을 한다. 

로고를 새로 만들고, 블라인드 테스트를 하고 굳이 발표를 하고, 리플렛 사진도 요란하게 찍고, 

하다 못해 내가 커피를 째려보고 있기라도 해야 한다. ^^

이런 일에 익숙하지 않은 나로서는 참 피곤한 일이다. 그리고 아마 파지스쿨 친구들과 함께가 아니라면 시도도 하지 않았을 것 같다. 

일상적으로 보이지 않게 돌아가야 하는 활동은 한편으로 계속 보여주어야 하는 양면을 갖는다. 

공부하면서는 느끼지 못했던 부분인 것 같다. 


* 요즘 못 보던 이름을 달고 있는 커피가 있다. '크리스탈 마운틴' - 쿠바산 원두이다. (이건 한정판이다.)

원액의 맛이 진하지 않아서 첫 인상은 별로이다. 맛도 낯설다는 평이다. 

그런데 오영샘이 물을 안 타고 원액으로 마시면 좋다고 한 병 사갔다. 

그리고 얼음과 우유를 넣고 라떼로 먹으니 맛있다고 문자를 보내 주었다. ^^


KakaoTalk_20180708_235902234-70.jpg


'3' 댓글

도라지

2018.07.10
20:36:27
(*.163.198.61)

케냐 AA가 인기가 없는 건 아마도... 로스팅 정도에서 오지 않을까 싶네요.

케냐AA는 강배전해서 볶아야 향이 사는 걸로 아는데... 궁시렁 궁시렁~


예전에 진달래 쌤은 문탁에 가면 항상 공부방에 계셨는데.

요즘 진달래 쌤은 항상 커피 앞에 계세요.. 하염없이 커피를 째려보며...

안타까워해야 할 일인지... 기뻐해야 할 일인지... ㅋ


곧 달밤커피 친구들이 블랜딩한 더치커피가 탄생하길 소망해 봅니다~~~~^^



새털

2018.07.11
13:44:54
(*.212.195.119)

째려보는 힘이 뭔가를 낳을 것 같네요^^

크리스탈마운틴에 우유 타서 먹어보고 싶어요

크리스탈마운틴 1병 주문해요

향기

2018.07.13
00:35:44
(*.168.70.183)

아우 짠하면서도 재미나요^^

저도 한정판 먹으러 가야겠네요.

문서 첨부 제한 : 0Byte/ 40.00MB
파일 크기 제한 : 40.00MB (허용 확장자 : *.*)
옵션 :
: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7-8월의 더치> 아이스와 함께 춤을~ [2] file 월든더치 2017-07-10 408
공지 <5월의 더치> 취향저격! [2] file 월든더치 2017-05-16 480
공지 5월 고마움을 전하는 선물세트^^! [1] file 월든더치 2016-04-15 858
공지 맛있는 명절을 위한 더치커피의 제안^^! [8] file 월든더치커피 2016-01-19 914
공지 12월을 위해 초코와 더치가 뭉쳤다!!! [27] file 강추선물 2015-12-09 1133
공지 2014년에도 더치커피는 맛있고 싶습니다^^ [7] file 더치사업단 2014-01-09 2260
공지 10월의 더치 커피가 전합니다^^ [1] 더치사업단 2013-10-14 2870
37 2018 진달래의 더치 커피 이야기⑥ file 진달래 2018-09-16 42
36 2018 진달래의 더치커피 이야기⑤ file 진달래 2018-08-20 66
» 2018 진달래의 더치커피 이야기④ [3] file 진달래 2018-07-09 114
34 2018 진달래의 더치커피 이야기③ [5] file 진달래 2018-06-08 122
33 2018 진달래의 더치 커피 이야기② [6] file 진달래 2018-04-30 189
32 2018 진달래의 더치 커피 이야기① [4] file 진달래 2018-03-31 184
31 라벨 file 월든더치 2018-03-22 109
30 <이층토크> 3월25일 문학세미나와 함께 [2] file 월든더치 2016-03-28 566
29 <이층토크>-1회 '문학세미나'팀을 초대합니다 월든더치 2016-03-20 399
28 참님^^ 참! 반가워요~2월 더치통신 file 더치생산자 2016-03-03 396
27 1천원시절을 마감하며-월든더치1월통신 [2] 더치사업단 2016-01-31 673
26 선물로 각광받은 12월 -월든더치 12월 통신 [3] 더치생산자 2016-01-06 611
25 10분 만에 끝난 첫번째 수다시음회^^; [2] file 더치생산자 2015-12-09 723
24 문탁 OA실에 '어무나'가 뜬다니까요? file 더치사업단 2015-11-25 719
23 5월 고마움을 더치커피로 전하세요^^ file 월든더치커피 2015-05-02 5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