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탁웹진 1.0

아래의 글은 서울신문 <고전톡톡> 2011년 5월16일자에 실린 원고입니다. (편집자)

 

 

 

‘위대한 영혼’ - 마하트마 간디

 

 

                                                                                                                                                                                                                                            문 탁

 

 

식민지 청년, 인권변호사가 되다

   

간디! 흔히 ‘인도독립의 아버지’, ‘힌두의 성자’라고 불리는 “위인”. 그러나 청년시절의 간디는 조혼이나 카스트 제도를 

부끄럽게 여겼고, 육식을 금지하는 힌두교 전통을 낙후된 것이라 생각했던 식민지의 젊은 문명론자였다. 그가 런던으로

유학을 떠나면서 “인도의 대개혁을 위해 성심을 다해 일 하겠다”고 다짐한 것은 따라서 당연한 일. 이 촌뜨기 식민지

유학생은 식민 본국에 도착하자마자 ‘영국 신사’의 꿈을 꾸면서 새 옷을 맞추고, 실크 모자와 야외복과 고급넥타이를

사고, 그것도 모자라 댄스와 프랑스어와 웅변술과 바이올린을 배우고자 하는 열망에 빠진다. 물론 이런 부박한 충동은

금세 극복되었다. 그렇다고 문명=개혁에 대한 간디의 이상이 사라진 것은 아니다. 간디는 귀국 후 집안에서 자녀에게

체조교육을 시키고, 음식을 개량하고 의복을 서구화했다. 그에게 영국은 문명과 이성의 대명사였고, 인도는 교화시키고

개혁시켜야 할 대상이었다. 식민지 엘리트 청년은 스스로를 위대한 대영제국의 신민으로 인식하고 있었다.

 

그러나 바이샤계급 출신으로 인도 사회에서는 흔하디흔한 ‘식료품상’이란 뜻의 ‘간디’란 이름을 가진 이 청년은 변호사

자격을 따고 고향으로 돌아왔지만 개업하기가 어려웠다. 집안의 꿈이었던 정치 관료로 출세하기란 더 난감해보였다.

간디는 스물넷에 “잘 나가는 변호사”를 꿈꾸며 남아프리카로 떠난다.

 

                                                          01.jpg                                           

 

하지만 날선 바지에 영국식 양복을 입은 변호사도 그곳에선 ‘갈색 피부’에 불과했다. 1등석 차표를 지녔지만 “같이 못타고

가겠다”는 백인의 말 한마디에 강제로 끌려나와 낯선 기차역에 버려진다. 최초의 충격! 그랬다. 간디는 당시 남아프리카에

5만 명 가량 존재했던 인도인 이주노동자, ‘쿨리’에 불과했던 것이다. 자연스럽게 쿨리들의 구심점이 되어 버린 간디.

이제 스물여섯 살 청년 간디는 ‘쿨리’들의 노동조건을 개선시키는 ‘인권 변호사’가 되었다. 결국 남아프리카의 나탈에서

인도국민의회를 결성하고 전혀 예상하지 못했던 정치가, 혁명가의 삶을 살게 된 간디! 이후 간디는 23년간 남아프리카에서

그리고 귀국 후 조국 인도에서 죽을 때까지 정치 지도자의 삶을 살게 된다.

 

 

진리에 대한 멈추지 않는 실험

 

간디는 자신의 자서전에 “나의 진리 실험 이야기”라는 부제를 붙였다. 이미 수차례에 걸쳐 대영투쟁을 성공적으로 이끌었던

전국적인 정치 지도자가 자신이 해왔던 것은 정치적 실험이 아니라 “정신적 실험”이며 ‘모크샤’(자기 구원)를 향한 하나의

사례에 불과하다고 말하는 것이다.

 

물론 징조는 이미 오래 전부터 있었다. 학창시절에 “단 한 번도 거짓말을 한 기억이 없다”거나 도둑질을 했을 때 깊은 양심의

가책을 받고 속죄를 했다는 식의 자기 성찰은 진지하다. 그러나 이런 특징을 모든 위인이나 성인의 특징이라고 말해버리면

간디는 그냥 “본투비 성인”에 불과하게 된다. 그러나 간디의 삶은 그런 게 아니었다. 매번 자신의 의도하지 않았던 낯선 상황,

낯선 사건에 놓였고, 매번 그 현장에서 ‘진리’가 무엇인지를 스스로에게 물었다. 영국에 협력할 것인가 말 것인가 같은

정치적 문제에서부터 육식을 할 것인가 말 것인가 같은 일상적인 문제에까지 간디에게 쉬운 것은 단 하나도 없었다. 처음에

그는 책을 통해서 진리의 길을 발견했다. 그가 자발적 채식주의자가 된 것은 유학시절에 읽었던 책들의 영향이 컸다. 그러나

남아프리카 시절 이후 그가 생산해야 하는 진리의 길은 매번 한치 앞도 내다 볼 수 없었던 투쟁의 한복판에서였다. 그리고

그는 놀라울 정도의 윤리적 감수성으로 매번 창조적인 ‘진리 실험’을 한다. 소위 ‘비폭력 불복종’이라고 불리는 ‘사티아그라하’

역시 그 과정에서 탄생했다.

 

따라서 ‘사티아그라하’는 단순한 정치적 불복종, 지문찍기를 강요하는 영국 지배에 대한 정치적 저항만은 아니었다. 그것은

인간의 자존심에 상처를 주고, 정신적 고결함을 파괴하며, 인간관계의 평화를 깨뜨리는 모든 폭력에 대한 불복종이었다.

그것은 영국을 향하는 것이기도 했지만 스스로에게 하는 “맹세”이기도 했다. 나부터 한없이 고귀해지겠다는, 나부터 한없이

낮아지겠다는 스스로에게 다짐하는 “맹세”!

 

간디의 진리 실험이 더해질수록 그는 유명해졌다. 그러나 동시에 그의 삶은 점점 더 간결해졌다. 그는 가장 가난한 사람들이

입는 만큼만 입었으며, (윈스턴 처칠은 그가 “반쯤 벌거벗은 몸으로 총독 궁전 계단을 올라가는 것”을 보자 기절초풍하며

“경악스럽고 역겹다”고 했다^^) 가장 비천한 불가촉천민이 하는 일, 청소나 똥 푸는 일을 했다.

 

그러나 그런 일들은 가족과 친구들에게 고통스러운 일이었다. 간디의 아내는 때때로 절망하고 울부짖었으며, 아들은 아버지

곁을 떠났다. 맏아들은 마치 아버지 보란 듯이 공개적으로 말썽을 피우고 다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는 투명하고 단호했다.

비록 때때로 좌절하고 비틀거렸지만 그는 단 한번도 ‘사티아그라하’, 모든 폭력과 지배에 대한 그 위대한 불복종을 멈춘

적이 없다.

 

 

마을이 세계를 구한다

 

간디의 물레!

그건 간디의 상징이고, 인도 독립의 상징이고, 나아가 모든 식민지 반제국주의 투쟁의 표상이기도 하다. 그러나 한편으로는

너무 익숙해서 진부하기조차 한 물레! 그러나 간디의 물레, 그것은 단순한 “국산품 애용”운동이 아니다. 흔히 자치로 번역되는

‘스와라지’ 역시, 단순한 정치체제를 일컫는 말은 아니다. 그건 사람들이 “절망을 이겨낼 수 있는 능력”, 인도에 사는 모든

사람이 서로를 “형제, 자매로 생각할 수 있는 능력”, 나아가 그것은 “죽음에 대한 두려움을 떨쳐버리는” 정신적 힘을 의미했다.

 

도대체 인도가 왜 식민지가 되었는가? 물론 동인도회사의 지배 때문이다. 그런데 단순히 그것 때문인가? 그 이면에는 돈을

벌기 위해 인도로 들어온 영국 상인만큼 단숨에 돈을 벌고자 했던 인도인의 욕망과 협력이 있었다. 수백 년 동안 인도인의

마음에 뿌리박힌 영국 문명에 대한 동경, 물질과 화폐에 대한 욕망. 독립과 해방은 영국통치가 끝나야 이루어지는 것이

아니었다. 그건 영국적 삶의 방식 전체, 근대 문명 전체가 종식되어야 가능한 일이었다.

 

                           02.jpg

 

따라서 ‘물레’는 도구가 아니라 비전이었다. 모든 사람이 자기 힘으로 노동하고, 그 노동의 힘으로 정신적으로 자립하고,

그 자립하는 정신들이 상호호혜의 관계를 맺는 가장 단순하고 가장 이상적인 꿈. 그걸 위해서는 중앙집권적인 정치체제나

대량생산체제를 극복해야 한다. 오히려 다양한 수공업들이 리바이블 되는 작은 마을들의 연합. 간디가 꿈꾼 인도의 미래였다.

 

마을 스와라지에 모든 사람이 환호와 갈채를 보냈을까? 아니다. 타고르는 “실을 잣고 천을 짜는 것”이 과연 한 민족의

구루가 전하는 메시지로 적절한가에 대해 간디에게 물었고, 간디의 정치적 후원자였던 고칼레조차 간디의 ‘스와라지’

이상을 어리석은 짓이라 비웃었다. 간디는 대답했다. “나는 원시적 방법 자체를 위해 원시적 방법으로 되돌아가는 것을

특별히 좋아하는 것이 아닙니다. 내가 원시적 방법으로 돌아갈 것을 제안하는 것은 이 방법 말고는 할 일 없이 살아가고

있는 수백만 마을 사람에게 일자리를 줄 길이 없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덧붙인다. “한 걸음으로도 나는 충분하다네”

 

절대적 빈곤 속에서 술과 아편으로 일상을 살아가는 사람들에게 자존심과 고결함을 돌려주는 일. 상호의존과 형제애를

일상에서 실감하는 일. 노동과 명상과 섬김이 함께 하는 마을에서의 삶! 그건 어떤 비웃음에도 불구하고 간디가 결코

포기할 수 없었던 인도의 비전, 아니 인류의 비전이었다.

 

 

 

1947년 의회를 통과한 인도독립법령에 따라 8월15일 영국의 인도지배가 종식되었다. 어찌 보면 간디의 이상이 실현된

날이기도 하다. 그러나 독립의 날, 그는 어떤 일도 하지 않았다. 그는 자신이 실패했다고 생각했다. 왜냐하면 그 독립은

온갖 적대와 폭력 속에서 힌두와 이슬람이 결국 결별을 하는 분단 인도가 탄생한 날이었기 때문이다. 뿐만 아니다. 평생

간디를 추종했고 간디에 의해 후계자로 지명 되었던 네루는 간디의 스와라지 이상을 버렸다. 그는 중공업을 기반으로 한

“발전된 인도”를 열망했다. 간디의 머리에는 타고르의 시가 떠나지 않았다. “혼자 걸어가라!”

 

                                                                       01.jpg 

 

간디는 결국 처음부터 다시 시작하겠다고 생각했다. 물론 기회는 오지 않았다. 얼마 못가 암살을 당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본투비 성인”으로 출발하지 않았지만 “위대한 영혼”으로 잠들었던 간디를 따라 수많은 사람들이 간디의 출발점에

다시 서고 있는 게 아닐까? 혁명의 길과 구원의 길이 다른 게 아니라는 믿음을 갖고... 나 역시 그런 사람 중의 하나이다.

 

 

 

 

 

'1' 댓글

인디언

2011.06.08
17:07:16
(*.168.48.160)

이 사회를 고민한 생각있는 위대한 사람들이 내린 결론이 매우 비슷함에 놀랍니다.

마을스와라지...우리의 화두이기도 하지요

문서 첨부 제한 : 0Byte/ 40.00MB
파일 크기 제한 : 40.00MB (허용 확장자 : *.*)
옵션 :
: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9 두리번두리번 자체발광, 흑기사를 만나다 [5] file 임지빈 2011-08-16 1643
128 백인보 UDT대원 채린이와 채원이 [8] file 노라 2011-08-16 3174
127 문탁공감 희망버스 탑승기 [3] file 웹진팀 2011-08-01 1921
126 와글와글 무조건 믿는 수밖에... [3] file 솔숲 2011-08-01 1789
125 백인보 뚜벅뚜벅, 묵묵히, 그러나 유쾌하게 [3] file 콩세알 2011-08-01 2334
124 두리번두리번 유디티 참관기 - 이상과 현실사이 [2] file 게으르니 2011-08-01 2258
123 와글와글 폭주하는 기관차에 브레이크를 [5] file 무담 2011-07-17 3088
122 두리번두리번 진화론, 넌 감동이었어! [6] file 새털 2011-07-17 3634
121 백인보 과학공부 하는 이유! [34] file 곰도리 2011-07-17 9942
120 문탁공감 진화론과의 만남 [5] file 영지버섯 2011-07-17 1866
119 와글와글 조지오웰, 막장으로 가다 [5] file 요산요수 2011-07-04 2334
118 두리번두리번 아줌마들, 공부를 하다 [10] file 게으르니 2011-07-04 2445
117 백인보 적극적인 관계가 필요합니다 [4] file 청량리 2011-07-03 2388
116 문탁공감 청춘, 쫄지 말고 생각하라!! [8] file 새털 2011-07-03 3269
115 백인보 별을 좋아하는 생물학도, 곰도리 [6] file 청량리 2011-06-20 2366
114 두리번두리번 문화강좌 토론 - <하류지향>을 읽고 [7] file 콩세알 2011-06-20 2522
113 문탁공감 밥당번 같이 하실래요? [8] file 요산요수 2011-06-20 2419
112 와글와글 만물은 서로 진화를 돕는다 [3] file 우록 2011-06-16 2952
111 문탁공감 [마지막회] 육아경험이 내게 남긴 것 [6] 청량리 2011-06-07 2555
» 와글와글 위대한 영혼 - 마하트마 간디 [1] file 문탁 2011-06-07 162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