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집

[밀양인문학] 송전탑 편지

2017.08.28 09:30

히말라야 조회 수:104




"밀양의 마을 공동체가 왜 파괴되었는지, 12년이나 투쟁해 온 주체들이 지금도 마을에서 소수로 고립되어 온갖 멸시와 조롱을 당하며 찬성파 주민들의 전횡과 돈잔치를 속절없이 지켜보며 분개하며 가슴 앓이 해야 하는지. 밀양 송전선로가 과연 필요했는지에 대해서도 그들은 솔직하게 답해야 한다. 이미 증명되고 있지 않은가. 올여름, 이 폭염에도 전체 전력설비의 1/3이 놀았다. 이 엄청난 전력예비율, 신고리 5,6호기가 없어도 전력수급에는 아무 지장이 없는데, 고리 1호기가 빠져도 신고라 3~4호기가 없어도 아무 문제가 없는데, 신고리 5~6호기까지 왜 저렇게 어마어마한 핵발전단지를 만들어야 했을까." 

                                                              - 밀양*문탁 포럼 이계삼샘 글 중에서




크기변환_송전탑편지2.jp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6 [신고리5,6호기공론화-연속칼럼⑤] 소통과 혜안, 기대하지 말고 강제하자자 file 무담 2017.10.07 15
125 [신고리5,6호기공론화-연속칼럼➃] 리셋하다, 전환이 시작되었다 file 새털 2017.10.07 14
124 [신고리5,6호기공론화-연속칼럼③] 팩트체크는 답이 아니다 [2] file 요산요수 2017.10.07 23
123 [신고리5,6호기공론화-연속칼럼②] 제대로 공놀이를 즐기는 방법 file 청량리 2017.10.07 14
122 [신고리5,6호기공론화-연속칼럼➀] 신경질 부려서 미안해요~ file 히말라야 2017.10.07 26
121 [밀양인문학] 밀양에서 삶정치를 묻다 file 히말라야 2017.08.29 145
120 [밀양인문학] 우리에게 밀양이란 file 청량리 2017.08.28 118
119 [밀양인문학] 타고난 기운을 바꿀 수 있나요? file 히말라야 2017.08.28 163
» [밀양인문학] 송전탑 편지 file 히말라야 2017.08.28 104
117 [조르바 여행단, 그리스에 가다] ④ 그리스 여행, 낭독하기 참 좋아요 file 뿔옹 2017.07.23 175
116 [조르바 여행단, 그리스에 가다] ⑤ 왜, 난 그리스에 또 가게 되었을까 [1] file 건달바 2017.07.23 129
115 [조르바 여행단, 그리스에 가다] ② 여행, 일상과 일탈 사이에서 헤메다 [2] file 게으르니 2017.07.23 179
114 [조르바 여행단, 그리스에 가다] ③ 그리스, 문명의 폐허를 지나가다 [3] file 새털 2017.07.23 205
113 (157호) 곁에서 함께하기 [3] file 광합성 2017.04.11 463
112 (156호)몸의 기억과 손의 기억 [2] file 달팽이 2017.03.22 261
111 (156)호 기억에서 희망을 길어 올린다 [2] file 오영 2017.03.21 258
110 (156호) 세월호와 나- '기억'이 '기억하다'로 [5] file 꿈틀이 2017.03.21 257
109 (155호) 하필왈리(何必曰利) - 무력과 무기력 사이 [7] file 자누리 2017.03.06 337
108 (154호) 재난은 아름답지 않다, 몰락으로의 초대 [2] file 새털 2017.02.21 294
107 (154호) 동네에서 변태하기 [3] file 작은물방울 2017.02.20 2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