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드 다(多)

이번 분량에서는 연극이 몇 편 등장한다. 이를 통해 전체 미학사에서 조금이나마 연극의 흐름을 읽어낼 수 있어서 재밌고 복잡했다.


1. 부조리'주의'자

부조리극의 대표격이라 불리는 알프레드 자리가 4장 '내 정신의 무질서' 파트에서 등장한다.

그는 부조리'주의'자가 되어서 책에서 등장한다. 파타피직스라는 개념은, 아래와 같다. 

'파타피직스’(pataphysics). 20세기 중반 유럽의 지성계를 풍미하던 신학문으로, 이 용어의 창시자는 프랑스의 극작가 알프레드 자리(Alfred Jarry, 1873~1907)다. 예민한 어감의 소유자라면 파타피직스가 ‘메타피직스’(metaphysics)의 패러디임을 알아차렸을 것이다. 메타피직스를 흔히 ‘형이상학’(形以上學)으로 옮기나, 사실 ‘메타’(meta)는 ‘이후’라는 뜻. 그리스어에서 ‘이상’을 가리키는 것은 ‘파타’(pata)다. 따라서 곧이곧대로 말하자면 파타피직스야말로 진짜(?) 형이상학인 셈이다.

‘형이상학’은 감각 세계 너머의 초월적 세계를 탐구한다. 즉 그것은 (물리학, 생물학, 화학 등) 감각 세계를 탐구하는 학문들의 위에 서 있다. 학문들 중의 학문을 자처하는 이 메타 학문의 머리 위에 올라앉아 그것을 굽어보는 최고의 학문이 있으니, 그것이 바로 파타피직스다. 한마디로 파타피직스는 형이상학 위의 학문, 즉 형이상이상학이라 할 수 있다. 메타피직스가 과학적 증명의 의무에서 자유롭다면, 파타피직스는 형이상학을 구속하는 논리학마저 초월한다. 대체 무슨 학문일까?

이미 짐작했겠지만, 파타피직스는 온갖 우스꽝스러운 부조리로 가득 찬 사이비 철학(혹은 과학)을 가리킨다. 파타피직스는 1948년 프랑스에서 ‘파타피직스 학회’가 만들어지면서 영향력을 발휘하기 시작했다. 후안 미로와 마르셀 뒤샹, 외젠 이오네스코와 장 주네와 같은 예술가들이 이 학회의 초기 멤버였으며, 철학자 장 보드리야르도 인생의 한동안 자신을 파타피지션(pataphysicain)으로 간주했다고 한다. 소설에 사이비인용을 이용하는 움베르토 에코 역시 대표적인 파타피지션 중 한 사람이다. ('[진중권의 아이콘] 이상한 대한민국의 ‘형이상이상학’http://www.cine21.com/news/view/?mag_id=60639)

뒤샹, 이오네스코, 보드리야르의 작품들을 보면 분명 그들이 지향하는 것에는 공통점이 있는 듯하다. 이들을 부조리'주의'자라고 부르는 것에 불편함이 있는 이유는 그 공통점을 명확하게 지칭할 수 있는 말이 없는 까닭에서다. 그래서 그들은 허구의 학회인 파타피직스 학회의 회원이 된 듯하다. 구체적인 실체는 없지만 서로가 파타피지션이라 선언하는 형태는 그들이 가지고 있는 생각을 있는 그대로 보여주는 듯 하다. 지칭하고 명명하려고 하면 도망가버리는 세계를 드러내는 방식인 듯하다.

그러나 이들은 사회로부터 완전히 분리되어 파타피직스의 세계를 사유했던 것은 아닌 듯 해보인다. 자리의 위비왕은, 파타피직스의 세계를 설명하거나 보여주려고 했다기 보다, 현실 세계의 부조리함(탐욕과 배신 등)을 고발하려는 작품으로 읽힌다. 고발하고 해체하려는 작업은 일면 아나키스트적인 면모로 보이기도 한다.

2. 아방가르드의 예술 형태와 정치적 관점
19세기 말 20세기 초 등장한 실험적이고 기존의 작업들을 해체시키려는 예술적 경향은 당시 유럽 사회에 내제되어 있던 진보를 향한 열망과 잘 맞아떨어진 듯 보인다. 아방가르드는 전복적인 형태가 아닌, 어쩌면 당시 사회의 정치적 열망을 '진보적' 예술로서 승화시킨 경향이었을지도 모르겠다. 기존에 내가 가지고 있던 아방가르드에 대한 인식은 정치적으로는 레지스탕스 집단과 유사한 이미지를 지니고 있었다. 아방가르드는 사회문화적인 억압 기재에 저항하는 정신을 내포하고 있는 작업인 줄 알았는데, 오히려 그 반대로 진보에 대한 상상을 자극하는 선동적인 작업으로 해석할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든다. 아, 생각을 글로 옮겨놓고 보니 '선동'이란 단어가 다소 자극적이다. 흔히 좌우진영에서 서로에 대한 비방을 일삼을 때 나오는 단어가 '선동'아닌가. 여기서는, 기존에 아방가르드에 대해 너무나 긍정적인 이미지를 가지고 있었던 것에 대해 의심을 하게 만들었다는 뜻으로 사용한 단어다. 

아방가르드라 명명한 시초는 생시몽에서 찾을 수 있다고 한다. 애초에 어떤 정치적 열망과 공동체에 대한 상상을 담아낸 단어로 보인다.
조회 수 :
34
등록일 :
2019.03.10
14:42:18 (*.167.33.81)
엮인글 :
http://www.moontaknet.com/mt_young_haebom_board/1061374/46f/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www.moontaknet.com/1061374
문서 첨부 제한 : 0Byte/ 40.00MB
파일 크기 제한 : 40.00MB (허용 확장자 : *.*)
옵션 :
: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청소년/청년을 위한 글쓰기 프로그램 <글쓰기의 미학> 모집 [5] file 명식 2019-02-23 705
공지 2018 길드다 청년 페어 YOLC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file 명식 2018-11-14 959
공지 유투브 길드다를 구독해주세요 file 길드다 2018-10-26 684
공지 <초대> 두 번째 유투브 콜라보 강의에 초대합니다. file 길드다 2018-10-03 798
공지 <초대> 4인4색-유투브-꼴라보-연속-강의 file 길드다 2018-09-03 849
공지 길 위의 인문학 동아리 - 광주의 미로 [7] file 길드다 2018-08-16 1379
공지 2018 후반기 세미나 <당대를 읽는다> 모집 [4] file 명식 2018-07-09 1321
공지 길드다 청년인문학캠프 : <돈 몸 사람> [14] file 길드 다 2018-06-29 2303
공지 청년길드 <길드 ; 다>의 오프닝 파티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file 명식 2018-03-15 1073
401 20190324 길드다 회의안 [3] updatefile 명식 2019-03-23 38
400 art attack 도발 후기 [3] 조규혜 2019-03-19 50
399 190317 미학 세미나 후기 [1] 풀시계 2019-03-18 33
398 20190317 미학세미나 후기 [3] 조영 2019-03-18 55
397 미학세미나 메모 신아란 2019-03-17 15
396 2019 길드다 회의록 지원 2019-03-17 14
395 20190317 길드다 회의안 file 지원 2019-03-17 17
394 미학세미나 4번째 시간 <도발> 후기 : 창훈 [1] 창훈 2019-03-11 67
» 190310_도발 art attack 1~6장_메모 조규혜 2019-03-10 34
392 미학세미나 1~3권 읽고 난 짧은 후기 조규혜 2019-03-10 28
391 2019-03-09 회의안 [3] file 고은 2019-03-09 46
390 서울에서 했던 미학세미나 세번째 시간 후기! file 동은 2019-03-06 44
389 20190303 회의록 [1] file 명식 2019-03-04 30
388 2019-03-02 회의안건 [4] updatefile 고은 2019-03-02 49
387 협동조합 사다리 박형영 대표님과의 간담회 자리 가졌어요(후기). file 지원 2019-03-02 37
386 협동조합 사다리 박형영 대표님과 '사회적 ~' 간담회합니다. 지원 2019-02-25 105
385 <미학세미나> 두번째 시간 후기 송우현 2019-02-25 48
384 20190224 길드다 회의안, 회의록 file 지원 2019-02-24 42
383 190224 메모_미학오디세이2~3(모던타임스) 조규혜 2019-02-24 30
382 미학세미나 발제 file 송우현 2019-02-24 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