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틈으로보다

(145호)꿈틀꿈틀-하나의 세계를 무너뜨리다

2016.10.04 00:58

꿈틀이 조회 수:192

[일흔다섯번째 문틈]

꿈틀꿈틀 하나의 세계를 무너뜨리다



글 : 꿈틀이









웹진팀 수습기자로 입성한 저를 위해 이번호의 주제를 꿈틀꿈틀로 정해주신 웹진 편집부 여러분께 먼저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꿈틀꿈틀- 하나의 세계를 무너뜨리다

옛날에 살았던 우리 집 담벼락에는 여름이면 담쟁이 풀로 뒤덮여 뱀이라도 나올 것처럼 온 담장이 초록색으로 변해 있었다. 태풍이 불어 닥친 어느 날, 그 담벼락은 부서짐의 흔적도 없이 일자로 넘어가버리고 말았다. 담장이 하루아침에 미련도 없이 무너져버린 것이다. 다른 집은 다 괜찮은데 하필 우리 집 담장만 왜 넘어졌을까? 그때는 그저 태풍 때문이라고만 생각했는데 지금 생각해보니 다른 이유도 있었다. 첫째는 담쟁이 풀때문이다. 그놈이 한 해도 쉬지 않고 담장을 칭칭 감으며 그 세력을 확장하고 있었으니 담벼락에 약간의 균열이라도 생겼을 것이다. 둘째는 집이 약간 오래되어서이다. 이 두 가지 원인과 예고 없이 찾아온 태풍이라는 변수가 담벼락 없는 집으로 만들어버렸다.

이 이야기를 뒤집어서 담쟁이 풀입장에서 생각해보면 이들은 전혀 상대도 되지 않는 견고한 벽을 한 해도 쉬지 않고 타고 올라가 줄기를 확장하며 약간의 균열이라도 내려고 했다. 이들은 정체하지 않았고 시간은 흘렀다. 마침내 견고한 시멘트 벽돌은 조금씩 금이 가기 시작했고 어느 날 태풍을 만나 그 담장을 한 번에 무너뜨리는 데 성공한다. 그리고 담쟁이 풀은 미련 없이 담벼락과 함께 사라진다.


틈 사진.jpg

 

꿈틀꿈틀도 우리네 마음속에 자리하고 있는 담쟁이 풀같은 것이 아닐까? 신체를 변화시킬 만한 힘도 없고 소리도 없지만 쉬지 않고 를 웃게 하고 울게 하는 무엇. ‘꿈틀꿈틀은 어머니로부터 받은 선물일 수도, 세상으로부터 받은 분노일 수도, 그리고 친구에게서 받은 사랑일 수도 있다. 그것이 내 안에 오래 머물며 움직이면서 우리 몸의 혈액이 되고, 신체에 균열을 낸다. 그리하여 신체 밖의 예기치 않은 사건과 마주치는 순간 이전의 꿈틀꿈틀과 함께 사라지고 한 번도 만난 적이 없는 새로운 를 마주하게 된다. 꿈틀꿈틀 하나의 세계를 무너뜨린다. 그리고 또 다른 세계를 창조한다.

나의 꿈틀꿈틀은 내 몸의 혈액이 되어 움직이고 있을까? 신체에 균열을 내고 있을까? 아니면 정체하고 있을까? 지금 문탁 웹진팀에 발을 옮긴 , 나의 꿈틀이가 신체에 약간의 균열이라도 낸 결과가 아닌가 하고 감히 말해본다..

 

이번 웹진(145) ‘꿈틀꿈틀을 통해 각자의 꿈틀이들은 어떤 모습으로 신체와 융합하고 있는지 한 번 들여다보는 계기가 되길 바랍니다.

지진으로 원전에 대한 위험 경고가 여기저기서 들려오고 있는데요. 히말라야가 탈핵으로 수행하기라는 주제로 <시론>을 썼습니다. 그녀가 제안한 탈핵 릴레이를 수행과 더불어 생각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 같습니다. <학이당>친구들과의 중국시안 여행을 계기로 사서카페 <논어>을 읽게 되고 이층 <고수다>에까지 이어지게 되었다는 달팽이의< ~지락 편.>. 전해듣는 고전의 재미를 느낄 수 있습니다. 요즘 문탁에서 곰댄스 글쓰기의 열기가 더해가고 있습니다. 노라의 <비주얼 문탁>에서는 곰댄스 그녀들의 모습을 담았습니다. 이번호부터 8회에 걸쳐 <고전타파> 연재가 진행됩니다. 그 시작을 멀리 뉴욕에 계신 문탁샘이 열어주셨습니다. 그곳에서도 고은이의 논어읽기로 아침을 시작하신다고 합니다. 비가 내린 후 날씨가 꽤 선선해졌습니다. <모모스포토>에서는 깨알이 가을과 어울리는 구절초의 이야기를 담았습니다. 마지막으로 <주학연재> 다섯 번째 뿔옹의 청년들과 책을 읽는다는 주제의 글을 기대해 주세요. |틈|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5 웹진의 추억 ⑦ : 청량리의 유럽 여행기 오해와 이해 사이 2부 file 뉴미디어 2017.07.16 19
94 웹진의 추억 ⑥ : 청량리의 유럽 여행기 오해와 이해 사이 1부 [1] file 뉴미디어 2017.07.10 51
93 웹진의 추억 ⑤ : 인디언식 이름을 지어 볼까요 file 뉴미디어 2017.07.02 46
92 웹진의 추억 ④ : 다시, 희망 만들기 [2] file 뉴미디어 2017.06.25 66
91 웹진의 추억 ③ : 맹자를 그와 함께 [2] file 뉴미디어 2017.06.19 56
90 웹진의 추억 ② : 2% 부족한 그녀, 지금 어딨어? [1] file 뉴미디어 2017.06.11 236
89 웹진의 추억 ① : 추억을 보여 드립니다. [4] file 관리자 2017.06.05 158
88 (157호) 문탁웹진2.0 틈, 문틈으로 보다 file 웹진팀 2017.04.12 80
87 (156호)"나는 아주 놀라운 기억력을 갖고 싶었어요" file 히말라야 2017.03.21 112
86 (155호) 꽃송이가, 꽃송이가, 그래 피었구나 file 달래냉이씀바귀 2017.03.07 92
85 (154호)돌이킬 수 없는 3.11을 생각한다 file 봄날 2017.02.22 85
84 (153호) 변화의 주체는 우리들 자신 [1] file 꿈틀이 2017.02.07 111
83 (152호) 2017년 우리는 지금 어디 있을까? [4] file 진달래 2017.01.24 157
82 (151호)아듀~ 2016! 아(냅)듀~ 2016! [1] file 노라 2016.12.27 124
81 (150호)또 하나의 축제, 향연 [1] file 히말라야 2016.12.13 145
80 (149호)이것은 축제가 아니다 file 씀바귀 2016.11.29 143
79 (148호)일상의 수행! 수행의 일상! [1] file 봄날 2016.11.16 131
78 (147호)마을에서 배우다 [1] file 진달래 2016.11.01 146
77 (146호) 나는 쓸모없기를 바란다 [3] file 청량리 2016.10.18 154
» (145호)꿈틀꿈틀-하나의 세계를 무너뜨리다 [7] file 꿈틀이 2016.10.04 1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