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틈으로보다

(146호) 나는 쓸모없기를 바란다

2016.10.18 12:19

청량리 조회 수:178

[일흔여섯번째 문틈]

나는 쓸모없기를 바란다

 



글 : 청량리 









낭송시리즈 장자편에 읽은 내용이다. 목수 석()이 사당에 심어진 상수리나무를 보았다. 제자를 비롯해 주변 사람들은 그 나무의 크기나 수형에 감탄을 마지않는데, 석은 거들떠도 보지 않는다. 제자가 그 이유를 묻자, 석은 배를 만들면 가라앉고, 널을 짜면 금방 썩고, 그릇을 만들면 쉽게 부서지고, 문짝을 만들면 진액이 흐르고, 기둥을 만들면 좀이 슬 것이라면서 쓸모없는 나무라고 잘라 말한다. 꿈에 석은 사당의 상수리나무를 만난다. 그 상수리나무는 쓸모 있는 훌륭한 나무들은 모두 베어 없어지고 제 수명을 다하지 못하고 요절했지만, 자신은 오랫동안 쓸모없기를 바랐고 이제야 겨우 쓸모없게 되었다는 것이다.너나 나나 모두 사물인데, 사물이 사물을 어떻게 평가한다는 말이냐?’고 되묻는다. 석은 그 상수리나무의 이야기를 듣고 겉으로 드러난 의미로만 판단하면 사실과 너무 동떨어지게 됨을 깨닫는다.


여기에는 두 가지 내용이 담겨 있다. 하나는 인간도 이 세상의 사물 중의 하나다. 그래서 인간의 기준으로 평가하는 것이 얼마나 좁은 시각인지를 말한다. 또 다른 하나는 겉으로 드러나는 것으로 평가하지 말고 그것의 본질을 봐야한다는 것이다. 낭송 장자에서 이 글의 제목은 나는 쓸모없기를 바란다이다. 나는 이 제목을 수행을 다른 말로 표현한 듯하다. 상수리나무가 쓸모없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오랫동안 지내온 것이 바로 수행이다. 사물을 사물로 판단하지 않고, 사물의 겉모습으로 판단하지 않는 것, 그래서 쓸모없음의 쓸모를 알게 되는 것, 볼 줄 아는 것이 수행이다. 어제 뒷산에 가서 상수리나무에서 떨어진 도토리를 엄청 주웠더랬다. 도토리를 줍느라 연신 들썩이는 내 엉덩이를 보고 그 상수리나무는 무슨 생각을 했을까? 그 상수리나무에 매달린 청솔모는 또 무슨 생각을 했을까?


01.jpg


146호 웹진의 주제는 하필 왈 수행이다. 수행, 수행하는데, 왜 꼭 수행이어야 할까? 이건 수행이 수행이 아닐 때, 비로소 수행일 수 있다는 말의 의문형이다. 새털은 시론에 반하다에서 계속해서 낯설고 어색한 질문을 던지는 길이 수행이라고 말한다. 또한 코스모스는 문틈지락에서 낡은 생활방식을 버리고 출발한 수행에서 무엇을 얻을 것인지 질문한다. ‘일상, , 수행을 갖고 펼쳐질 올해 문탁 인문학축제의 한 권의 책으로 스스로 깨어난 자, 붓다가 선정되었다. 씀바귀가 내맘대로 비평에서 세미나 전 미리보기 안내를 한다. 연재 3회를 맞고 있는 고전공방 <대학>릴레이에서는 여울아가 신민(新民)’에 대한 내용을 수행과 함께 풀어주고, 아울러 오랜만에 보는 ..코너에서는 꿈틀이가 틈세미나의 친구들을 소개한다. 새롭게 시작한 자작나무의 모모포토에서는 수지에 와서 사랑하게 된 것을 만나 볼 수 있다.

 

집에 대한 미팅을 하게 되면 전문가 못지않게 많은 지식을 갖고 있는 사람들을 종종 만난다. 굳이 그렇지 않더라도 집에 대한 이야기는 누구나 한마디씩 할 수 있다. 나는 수행도 그랬으면 좋겠다. 누구나 집에 사는 것처럼, 우리의 일상에 대해 수다를 나누는 것처럼, 수행도 무겁지 않게 수다가 되고 그것이 또 다른 일상을 만들어가는 힘이 되었으면 좋겠다. 수행이 수행이 아니기 위해서는 수행을 하는 수밖에 없지 않을까? |틈|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146호) 나는 쓸모없기를 바란다 [3] file 청량리 2016.10.18 178
76 (145호)꿈틀꿈틀-하나의 세계를 무너뜨리다 [7] file 꿈틀이 2016.10.04 214
75 (144호)‘수행’은 차가운 유혹! 그래도 피할 순 없어! [2] file 노라 2016.09.20 227
74 (143호)일상, 구속되거나 연루되거나! [1] file 히말라야 2016.09.06 191
73 (142호)몸은 가장 절실한 詩 [2] file 씀바귀 2016.08.23 192
72 (141호)그것이 궁금하다 file 봄날 2016.08.09 209
71 (140호)닭이 되면 새벽을 알리겠다 [3] file 진달래 2016.07.26 400
70 (139호)늘 붙어다니는 친구 셋 [1] file 청량리 2016.07.13 284
69 (138호)'굿바이! 신데렐라' 인줄 알았다 file 노라 2016.06.30 318
68 (137호)시간과 공간을 넘어선 ‘루쉰’ [2] file 씀바귀 2016.06.15 323
67 (136호)우정이고 나발이고 file 히말라야 2016.06.03 301
66 (135호)5월 광주, 기억을 잇다, 평화를 품다 file 봄날 2016.05.18 266
65 (134호) 5월은 푸르구나, 우리들은 잘한다. file 진달래 2016.05.07 285
64 (133호) 초록은 시작이다 [1] file 청량리 2016.04.20 282
63 (132호)반갑구만, 반가워요 [4] file 노라 2016.04.07 472
62 (131호)기생체는 “고르게 가난한 사회”가 싫어요 [1] file 히말라야 2016.03.22 355
61 (130호)더욱 강하게 [6] file 봄날 2016.03.10 283
60 (129호)굿바이 웹진 [2] file 새털 2016.02.24 324
59 (128호)육룡이 나르샤 [1] file 진달래 2016.02.12 326
58 (127호)니가 깜짝 놀랄만한 얘기를 들려주마! file 히말라야 2016.01.28 568